default_setNet1_2

국민의당, 합당 전당원투표 찬성률 73.56%...합당 결의

기사승인 2018.02.11  15:37:33

공유
default_news_ad1

- 중앙위서 투표결과 보고…13일 통합 전대로 합당 마무리

[유성연 기자] 11일 국민의당이 중앙위원회를 열어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결의했다.

합당 여부를 묻는 전(全)당원투표가 70% 웃도는 찬성률로 통과된 데에 따른 것으로, 이로써 양당의 합당 절차는 13일 열리는 통합 전당대회만 남게 됐다.

국민의당 선거관리위원회 이동섭 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중앙위원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투표결과를 보고했다.

지난 8~9일 케이보팅(K-voting)을 통한 온라인 투표, 10일 ARS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전당원투표에는 5만3천981명이 참여해 73.56%에 해당하는 3만9천708명이 찬성표를 던졌다. 반대표는 1만4천56표로 26.04%였다.

이는 지난 연말 바른정당과의 통합 및 안철수 대표의 재신임을 연계해 실시한 전당원투표에서 74.6%의 찬성률을 기록한 것과 유사한 수치다.

함께 안건으로 올렸던 '수임기구 설치의 건'에 대해서는 5만3천981명 가운데 3만9천697명이 찬성해 73.54%의 찬성률을 보였고, 반대는 1만3천732명으로 25.44%였다.

이런 투표 결과에 따라 권은희 중앙위원장은 바른정당과의 합당 및 수임기구 설치의 건을 결의했으며, 수임기구로는 최고위원회를 지명했다.

이제 국민의당은 13일 바른정당과 통합 전당대회에 해당하는 '수임기관 합동회의'를 진행하면서 합당 절차를 모두 마무리한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합당 결의에 앞서 인사말을 통해 "미래로 가는 문을 함께 열 수 있게 됐다. 과거 정치와 결별하고 미래정치로 나가는 것이자, 기득권 양당 구태정치를 역사의 뒤안길로 보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합당 결의에 이르기까지 비난과 폄훼도 그치지 않았다. 앞으로도 장밋빛 미래가 거저 오지는 않을 것"이라며 "새롭게 태어날 바른미래당은 중도개혁 세력의 힘을 모아 대안야당의 역할을 공고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성연 기자 tjddus@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