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삼척산불 사흘째…대형 헬기 27대 투입 진화작업 재개

기사승인 2018.02.13  10:53:24

공유
default_news_ad1

- 소방당국 "오늘 완전히 진화하겠다"

▲ (연합뉴스) 강원 삼척시 노곡면 하마읍리에서 발생한 산불이 13일 인근으로 번지고 있다. 2018.2.13 [삼척시 제공=연합뉴스

[이강욱 기자] 지난 11일 강원 삼척에서 발생한 산불이 사흘째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관계 당국이 13일 날이 밝자 대대적인 진화작업을 재개했다.

강원도와 산림 당국은 이날 오전 7시 16분부터 삼척시 도계읍 황조리 인근 야산에 헬기 24대 투입, 삼척시 노곡면 하마읍리에는 헬기 3대를 동원해 물을 뿌리는 등 진하작업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산림 당국은 이날 두 곳에 진화 인력 1천500명과 진화차 19대, 소방차 18대 등을 투입해 완전히 진화할 계획이다.

▲ (연합뉴스) 사흘째 산불이 이어지고 있는 강원 삼척시 노곡면 하마읍리 인근에서 헬기가 13일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2018.2.13 [삼척시 제공=연합뉴스]

산림 당국은 지난 12일 저녁 날이 어두워지자 헬기를 철수시키고, 공무원과 진화대 9백여명을 투입해 산불이 더 번지지 않도록 방화선을 구축했다.

이번 산불로 삼척에서는 산림 35㏊가 잿더미로 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현재 노곡지역과 도계 지역의 진화율은 각각 95%, 70%이다.

▲ (연합뉴스) 사흘째 산불이 이어지고 있는 강원 삼척시 노곡면 하마읍리 인근에서 13일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2018.2.13 [삼척시 제공=연합뉴스]

산림 당국은 지난 11일 산불이 발생한 두 곳에 헬기와 인력을 투입했으나 산세가 험하고 골바람이 강하게 불어 불길을 잡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강원도는 산불이 이틀 이상 이어지자 지난 12일 오후 5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했다.

강원도 산불방지대책본부는 "일출과 함께 헬기를 띄워 진화작업을 재개했다"면서 "오늘 중으로 산불을 완전히 진화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강욱 기자 hong@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