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설 연휴 526개 응급실 24시간 운영...‘명절병원’ 검색 조회가능

기사승인 2018.02.13  14:29:33

공유
default_news_ad1

- 복지부, 응급의료포털서 연휴 기간 병·의원·약국 정보 제공

[박남오 기자] 설 연휴에 급히 병원에 가야 할 일이 생길때 문을 연 동네 병·의원과 약국을 알려주는 보건복지부의 응급의료포털 서비스가 가동된다. 또 응급실 운영기관 526개소는 평소와 동일하게 24시간 진료를 계속한다.

13일 복지부에 따르면 설 연휴(2월 15∼18일) 응급실은 24시간 운영되며, 다수의 민간의료기관이 문을 닫는 설 당일에도 보건소를 비롯한 일부 공공의료기관은 진료를 계속한다.

동네에 문을 연 병·의원이나 약국 정보는 이날부터 응급의료포털(www.e-gen.or.kr)과 복지부 홈페이지(www.mohw.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보건복지상담센터(☎129) 및 119구급상황관리센터를 통해 전화로도 안내받을 수 있다.

연휴 기간에는 네이버, 다음 등 주요 포털에서 '명절병원'으로 검색하면 문을 연 병·의원·약국을 조회할 수 있다.

복지부는 '응급의료정보제공'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하면 사용자 위치를 기반으로 주변에 문을 연 병원과 약국을 쉽게 확인할 수 있고 자동제세동기(AED) 위치정보, 응급처치 방법 등도 알 수 있다고 밝혔다.

복지부에 따르면 지난해 설 연휴 기간 응급의료센터를 이용한 환자는 약 9만6천명으로 하루 평균 약 2만4천명이 방문했다.

응급의료센터 방문환자는 명절 당일과 그 다음 날이 각각 2만7천명이었다. 평상시와 비교하면 평일의 2.0배, 주말의 1.4배까지 많았다.

응급의료센터를 방문한 이유는 장염, 얕은 손상, 감기, 복통, 염좌, 열, 두드러기 순이었다.

연평균 발생과 비교하면 설 연휴의 질병 발생 빈도는 장염 2.7배, 감기 2.1배, 복통 1.8배, 두드러기 1.7배, 염좌 1.7배인 것으로 보고됐다.

교통사고, 미끄러짐, 화상 등 사고로 내원하는 환자도 연평균 발생과 비교시 교통사고 1.4배, 미끄러짐 2.0배, 화상 2.1배까지 늘었다.

다만 복지부는 가벼운 질환으로 응급실을 이용할 경우 응급의료관리료가 약 2~6만원 추가되는 등 진료비가 늘어나고, 대기시간이 길어지므로 동네에 문을 연 병·의원을 이용토록 권장했다. 지난해 설 연휴 감기 환자의 경우 응급실에 평균 90분을 머무른 것으로 집계됐다.

▲ [표] 설 연휴에 문을 여는 병·의원 및 약국 수(2월8일 기준, 보건복지부 제공)

박남오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