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음식·숙박업자 연체 확률 4.13% 최고...부동산·임대업의 6배

기사승인 2018.02.15  10:33:05

공유
default_news_ad1

- 한은 분석, 차주 1인당 평균 대출액 2억 육박

[윤수지 기자] 주요 업종에서 음식점이나 숙박업을 하는 자영업자가 대출금을 연체할 확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 경제연구원 정호성 연구위원은 15일 BOK경제연구 '가계대출 부도요인 및 금융업권별 금융취약성: 자영업 차주를 중심으로' 보고서에서 작년 6월 기준 음식점이나 여관 등을 운영하는 자영업자 차주가 연체할 확률이 4.13%로, 부동산·임대업(0.73%)의 5.7배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고 밝혔다.

이는 한국은행 가계부채DB 등을 토대로 자영업 차주가 90일 이상 연체를 할 확률을 계산한 결과다.

두 번째로 연체할 확률이 높은 업종으로는 도매 및 소매업이 3.90%였고, 이어 예술, 스포츠 및 여가관련 서비스업(3.44%), 제조업(3.28%) 순이었다.

이외 교육 서비스업(2.24%), 협회 및 단체, 수리 및 기타 개인서비스업(2.50%), 운수업(2.76%), 건설업(2.97%)은 2%대였다.

1년 전에 비하면 음식숙박업 차주 연체확률은 4.46%에서 0.33%p(포인트) 하락했다.그러나 이 기간 도소매업(4.47%)이 0.57%p 떨어지면서 순위가 2위에서 1위로 상승했다.

부동산임대업은 2013년 6월 2.09%에서 3년 뒤에는 0.87%로 뚝 떨어졌다.

2013년에는 음식숙박업(5.47%)과 차이가 2.6배였으나 이후 점점 확대됐다.

전체 대출에서 부동산임대업은 26.54%로 가장 많이 차지했고, 음식숙박업은 10.31%, 도소매업은 19.50%, 제조업은 13.65%였다.

차주 숫자로는 음식숙박업 비중이 16.11%로 도소매업(26.42%) 다음으로 많다.

음식숙박업 자영업자 차주 1인당 평균 대출금액은 2억원에 육박한다.

작년 6월 1억9천500만원으로 1년 전보다 900만원 늘었다. 3년 전에 비하면 1천700만원(9.6%) 증가했다.

차주별 대출금은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이 9억6천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부동산 및 임대업(5억7천800만원), 하수·폐기물처리, 원료재생 및 환경복구업(5억4천500만원) 순이다.

▲ [표]자영업 차주의 주요 업종별 부도확률 추이(%)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