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3명의 숨진 여성과 관련된 남성...경찰, 연쇄살인 가능성 수사

기사승인 2018.03.14  16:53:09

공유
default_news_ad1

- 살해·암매장 혐의...사실혼 관계였던 여성도 사망

[이강욱 기자] 실종된 지 8개월 된 20대 여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포천의 한 야산에서 발견돼, 경찰은 전 남자친구가 살해해 암매장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수사에 나섰다.

14일 경기 의정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A(21·여)씨의 어머니는 딸과의 연락이 되지 않는다며 지난해 11월 경찰에 실종신고를 하면서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한 결과 A씨는 지난해 7월 13일 자신의 집 근처에서 마지막 모습이 확인된 뒤 실종됐다.

경찰은 애초에 A씨가 2천여만원의 채무가 있는 점과 A씨를 그 이후에도 본 것 같다는 동네 상인의 증언 등을 토대로 A씨가 단순 잠적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했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말 A씨의 전 남자친구 B(30)씨가 유흥업소 종업원으로 일하던 자신의 여자친구 C씨와 말다툼하다가 C씨의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로 구속돼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수감 중인 것이 밝혀지면서 사건 수사의 방향이 급격히 전환됐다.

이 사건 수사과정에서 B씨와 사실혼 관계였던 D씨 역시 불과 6개월 전 병으로 숨진 사실이 새롭게 드러났다. 당시 경찰은 이와 관련해서는 범죄 혐의점을 찾아내지 못한 채로 사건 수사를 마무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와 C씨와의 다툼도 D씨 관련 얘기를 하다가 불거진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당시 A씨 실종사건 관련 혐의는 강력하게 부인했다.

A씨는 B씨가 운영했던 노래방에서 도우미로 일하면서 B씨와 교제하게 됐고, 경찰은 B씨의 동선을 추적한 끝에 수상한 점을 발견해 경기도 포천시의 한 야산에서 지난달부터 수색작업을 벌였고 지난 13일 오후 A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은 실종신고가 접수되기 이미 넉 달 전에 A씨가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A씨의 시신은 반 부패된 상태로, 외상이 있었는지는 현재로썬 알기 어렵고 여름옷을 입고 있었다고 경찰 관계자는 전했다.

A씨의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과 DNA 신원 확인도 의뢰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경찰은 아직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B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를 비롯해 관련 내용을 추궁할 예정이다.

또 B씨와 관계된 여성 3명 중 1명이 살해되고, 1명은 실종돼 숨진 채 발견됐으며, 1명은 병으로 숨졌다는 점도 수상히 여겨 연쇄살인 범죄의 가능성까지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

이강욱 기자 hong@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