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자담배, '누런 이빨' 부작용 없어...태아 안면부 기형유발 우려

기사승인 2018.03.25  14:30:25

공유
default_news_ad1

- 미국 치과연구학회 연례학술회의서 연구 2건 발표

[윤호 기자] 24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로더데일에서 열린 미국 치과연구학회(AADR·American Association for Dental Research) 연례학술회의에서 전자담배의 장점과 단점을 각각 보여주는 연구2건이 나란히 발표됐다.

우선 담배회사 브리티시 아메리칸 타바코(BAT)는 전자담배에 따른 치아 변색이 거의 생기지 않는다며 비교 실험 결과를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BAT 자체 연구에 따르면 일반담배 연기에 2주간 연속으로 노출된 치아는 매우 급속히 심한 변색을 겪었으나, 이 회사의 액상 전자담배 '바이프'나 가열식 전자담배 '글로' 에서 나오는 증기에 노출된 경우는 노출시키지 않은 경우와 거의 구분이 불가능했다.

▲ 윗줄부터 아래로 (1) 담배 추출물 (2) 액상 전자담배 추출물 (3) 가열식 전자담배(글로) 추출물 (4) 추출물이 포함되지 않은 용매에 각각 노출시킨 소(牛)의 치아. [CREDIT: British American Tobacco] [BAT 제공]

흡연자들의 치아가 변색해서 '누런 이빨'이 되는 것은 주로 담배 연기에 포함된 타르 탓이다.

BAT는 로봇이 연기나 증기를 내뿜도록 하고 이를 필터 패드로 모은 후 용매를 이용해 고체 성분을 추출한 후 소(牛)의 치아를 이용해 변색 효과를 실험했다.

연구진은 소 치아를 실제 인간 치아에 가깝게 만들기 위해 입자가 작은 사포(샌드페이퍼)로 갈렸으며, 인간의 침(타액)에 담근 채로 인간 체온과 같은 온도로 유지했다. 이렇게 하면 치아 표면에 매끄러온 피막층(pellicle layer)이 생긴다. 이는 침에 포함된 특정한 종류의 분자가 치아 표면의 법랑질(에나멜)에 결합해서 생기는 것으로, 사람이 혀로 이빨을 문지르면 느낄 수 있다. 이렇게 사람 치아 대신 가공된 소 치아를 써서 실험하는 것은 치약이나 구강청정제 등 구강 건강 제품을 테스트할 때 흔히 쓰이는 방법이다.

이어 연구진은 체온과 같은 온도로 오븐에 치아를 넣은 후 일반 담배 연기, 액상 전자담배 증기, 가열형 전자담배 증기에서 나온 추출물에 노출했다. 아무런 추출물을 넣지 않은 용매에만 노출한 치아를 대조군으로 삼았다.

일반 궐련 연기의 추출물에 노출된 치아는 하루 만에 맨눈으로 봐도 알아차릴 수 있을 정도로 색깔이 달라졌으며, 14일간 실험을 이어갈수록 색깔이 짙어졌다. 연구진은 색조의 미묘한 변화를 감지할 수 있는 특수 카메라를 이용한 방법으로도 변색을 측정했다.

이와 대조적으로 액상 전자담배나 가열식 전자담배의 증기에서 나온 추출물에 노출된 치아는 거의 변색을 겪지 않았고 대조군과 거의 같은 상태를 유지했다는 것이 BAT 연구진의 주장이다.

액상 혹은 가열식 전자담배가 일반 궐련보다 유해성이 덜한지는 이번 실험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날 같은 학술회의에서 버지니아 카먼웰스대 수라지 켄달람 교수는 전자담배 연기 성분에 노출된 어미 쥐가 '두개안면 기형'(craniofacial abnormalities)을 가진 새끼를 낳는다는 연구 결과를 포스터로 발표했다.

일반 궐련(종이로 말려 있는 담배)이 자궁 속 태아의 두개안면(머리 뼈의 앞부분과 앞면 아랫부분을 구성하는 안면 두개골) 구조에 영향을 주어 다양한 선천적 기형을 유발한다는 사실은 알려져 있으나, 전자담배의 영향은 확실히 알려진 사례가 드물다.

이번 실험에서 쓰인 전자담배는 프로필렌 글리콜(PG), 식물성 글리콜(VG), 니코틴, 향·색소 성분이 섞인 액상 전자담배였으며, 실험 대상은 생체내(in vivo) 쥐 태아였다.

연구진은 10주 된 암컷 쥐들의 체내에 전자담배에서 나온 에어로졸(aerosol·연무질·煙霧質: 공기 중에 떠 있는 고체 입자 또는 액체 방울)을 담은 삼투펌프(osmotic pump·삼투압 원리를 이용해 일정 농도의 약물을 일정한 속도로 공급하는 체내 장치)를 심었으며, 7일 후에 교미를 시켜 발생한 배아들의 두개안면 골격 발달을 점검했다.

실험 결과 어미 쥐가 임신중에 생체내 전자담배 에어로졸 노출을 겪으면 배아 수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태중 새끼 쥐의 두개안면 골격에 유의미한 수준의 각종 이상이 생기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런 연구 결과는 전자담배 성분에 태아가 노출되면 두개안면 발달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뜻한다고 연구자들은 설명했다.

윤호 기자 jose@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