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경찰, 조현민 '물벼락 갑질' 피해 광고대행사 직원들 조사

기사승인 2018.04.16  12:46:09

공유
default_news_ad1

- "양측 진술 듣고 정식 수사 나설지 결정"

[정우현 기자] 조현민(35)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의 이른바 '물벼락 갑질' 의혹을 조사하고 있는 경찰이 문제가 된 회의에 참석한 광고대행업체 관계자들을 불러 사실관계 확인에 나섰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지난 주말 대한항공 측 관계자를 조사한 데 이어 현장에 있었던 광고대행업체 관계자 등을 16일 오전 9시 30분부터 불러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 전무는 지난달 16일 대한항공 본사에서 열린 광고 관련 회의에서 광고대행업체 직원이 자신의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하자 소리를 지르면서 얼굴에 물을 뿌렸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당시 회의에 참석한 업체 직원은 총 8명으로 전해졌다. 피해 당사자로 2∼3명이 언급되는 가운데 경찰은 이 중 1명을 포함해 조사에 응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직원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회의 과정에서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등을 확인하는 중이다.

앞서 현장 상황을 본 대한항공 직원들을 지난 15일 불러 조사한 경찰은 조 전무가 실제로 소리를 질렀는지, 광고대행업체 직원의 얼굴에 물을 뿌린 것인지 아니면 컵을 바닥에 던져 물이 튄 것인지 등에 관한 진술을 비교해 사실관계를 파악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대한항공과 광고업체 양측 설명이 다를 수 있는 만큼 가능한 많은 사람을 조사하려고 한다"면서 "진술을 모두 들은 뒤 정식으로 수사에 나설지 등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조 전무에게 특수폭행과 폭행 중 어떤 혐의를 적용할지에 대해서는 "아직 법리 검토 중"이라면서 "피해자 조사 및 증거물 확보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정우현 기자 webmaster@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