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경찰, '드루킹' 느릅나무 사무실 압수수색...추가 USB 확보

기사승인 2018.04.22  15:28:47

공유
default_news_ad1

- 건물안팎 CCTV 확보...추가 증거물 확보 차원

[정우현 기자] 경찰이 22일 더불어민주당 당원이자 파워블로거 '드루킹' 김모(48·구속기소)씨의 활동 기반인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를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이날 정오부터 수사팀을 보내 건물 안과 밖의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하고, 주변 차량 2대의 블랙박스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하고 있다.

또 출판사 사무실에서 이동식저장장치(USB)도 1개 추가로 확보했다.

경찰은 이번 압수수색은 추가 증거자료 확보와 출입자 확인, 공모 여부 등의 확인 차원이라고 전했다.

지난달 21일 첫 번째 압수수색 이후에도 김씨가 운영한 네이버 카페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회원들이 해당 사무실에 지속해서 출입하고 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하지만 경찰은 최초 압수수색 당시 건물 안팎의 모습을 촬영한 CCTV 영상을 가져오지 않은 것으로 밝혀져 한 달이나 지난 시점에 이뤄진 이번 CCTV 압수수색을 놓고 '뒷북수사'라는 지적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1차 압수수색 당시 USB를 화장실 변기에 던지고 물을 내리는 등 증거인멸 시도를 포착하고서 김씨 등 3명을 긴급체포해 구속한 바 있다.

정우현 기자 webmaster@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