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어린이 음료 일부 제품, 당류 함량 높아

기사승인 2018.05.03  13:29:41

공유
default_news_ad1

- 소비자원 조사…당류 함량 제품 간 최대 4.8배 차이

[윤수지 기자] 어린이 음료 일부 제품의 당류 함량이 기준치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판매되는 어린이 음료 14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제품 1병(팩)당 당류 함량이 5∼24g으로 최대 4.8배 차이를 보였고, 100㎖당 당류 함량은 4.1∼13.1g으로 조사됐다고 3일 밝혔다.

이마트 '우리땅 발효홍삼&사과'(240㎖)의 당류 함량이 24g으로 가장 높았고, 대상의 '홍초먹은 기운센 어린이 청포도'(100㎖)는 당류 함량이 5g으로 가장 적었다.

▲ 어린이음료 14개 제품의 1병(팩)당 당류 함량[한국소비자원 제공]

100㎖당 당류 함량은 '미닛메이드 쿠우젤리 포도'(13.1g)와 경산복숭아영농조합법인의 '포도에퐁당'(11.0g)으로, 탄산음료인 콜라(10.8g)보다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6∼8세 여아의 1일 가공식품을 통한 당류 섭취 기준량은 37.5g이다.

당류 함량이 24g인 어린이 음료를 1병 마시면 기준량의 64%에 이르고 2병 이상을 마시면 기준량을 초과하게 된다.

산성도(pH) 측정 결과, 14개 전 제품이 2.8∼4.2 범위의 산성으로 나타났다.

특히 함소아제약의 '마시는 오비타' 제품은 pH 2.8로 콜라(pH 2.6)에 근접한 수준이었다.

아울러 조사 대상 제품 14개 중 10개가 1가지 이상의 영양성분을 강조 또는 확대해서 표시한 것으로 파악됐다.

가장 많은 제품이 강조해 표시한 '칼슘' 함량은 아동(6∼8세 여아) 권장섭취량의 5∼20%로 나타나 실제 효과를 기대하기에는 충분치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롬의 '캐리달콤사과'는 나트륨 함량을 허용오차에서 벗어나게 표시하는 등 일부 제품은 영양성분 등의 표시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업체는 소비자원의 권고를 수용해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 제품의 100㎖당 가격은 과일 맛 음료가 289∼1천490원, 홍삼음료가 242∼1천250원으로 가격 편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자세한 정보는 '행복드림 열린소비자포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당류 등이 들어간 음료는 적게 마시도록 유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어린이 음료를 고를 때 가급적 용량이 적고 한 번에 다 마실 수 있는 제품을 선택하고, 빨대를 사용해 음료가 치아에 닿지 않게 하며 음료를 마신 후엔 입안을 헹궈주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