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방배초 인질범 "환시·환청에 자해시도...불구속 재판 원해"

기사승인 2018.05.03  14:50:01

공유
default_news_ad1

- "신경 망가진 상태서 저지른 행위…선처 바래"

[이강욱 기자] 초등학교에 침입해 여학생을 붙잡고 인질극을 벌인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양모(25)씨가 첫 재판에서 불구속 상태로 재판받게 해 달라고 호소했다. 건강 상태가 좋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양씨는 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3부(김태업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재판에서 "구치소에 수감된 뒤로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아져서 사건 당일만큼 정신적으로 환시와 환청에 시달리고 있고, 자해시도도 하는 등 상태가 좋지 못하다"며 "보석을 신청한 것을 빨리 심리해 주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양씨는 지난 1일 재판부에 보석(보증금 등 조건을 내건 석방)을 신청한 상태다. 양씨는 검찰이 제시한 사실관계는 모두 인정한다며 "피해자와 가족들에게 죄송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양씨의 변호인은 "정신적으로 정상이 아닌 상태에서 이런 행동을 한 것 같다"며 "사실관계는 대략 인정하지만, 정신과 치료를 받기도 한 점 등을 고려해주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양씨는 "사건 당일 기억도 짧게 순간순간만 난다"며 "신경이 망가진 상태에서 저지른 행위이니 고려해서 선처해 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양씨는 지난달 2일 서울 서초구 방배초등학교에서 증명서를 발급받을 것처럼 꾸며 교무실에 들어간 뒤 학생 A(10)양에게 흉기를 들이대며 인질로 잡고 기자를 부르라며 위협하다가 경찰에 체포돼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양씨가 범행 당일 국가유공자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보훈처 통지를 받고 불만을 품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했다.

양씨는 2013∼2014년 상근예비역 복무를 전후해 조현병 증세로 정신과 진료를 받아왔으며, 2015년 11월에는 '뇌전증(간질) 장애 4급'으로 복지카드를 발급받았다.

이강욱 기자 hong@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