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회, 민갑룡 경찰청장 내정자 인사청문요청안 접수

기사승인 2018.06.21  18:01:12

공유
default_news_ad1

[유성연 기자] 민갑룡(53) 경찰청장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 요청안이 21일 국회에 접수했다.

문 대통령은 청문요청 사유서에서 "민 내정자는 경찰청 수사구조개혁팀장을 역임하는 등 경찰의 수사역량 향상을 이끌어 왔으며 경찰청 혁신기획단, 경찰청 차장 등 기획총괄 기능을 두루 역임하면서 최고의 기획 전문가로 정평이 나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수사구조 개혁, 자치경찰제 도입 등 시급한 경찰개혁 현안을 조속히 완수해 경찰에 대한 국민 신뢰를 확보하고 국민이 주인인 안전하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는 데 있어 최고의 적임자라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민 내정자가 제출한 재산신고 자료에 따르면 본인과 배우자, 두 자녀, 모친을 포함해 총 5억7천224만3천원 상당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으로는 본인 명의의 서울 동작구 신대방동 소재 단독주택(대지 129.5㎡·건물 81.98㎡, 2억4천200만원)과 모친 명의의 전라남도 영암군 신북면 소재 단독주택(대지 205㎡·건물 92.76㎡, 391만원) 등을 신고했다.

민 내정자 본인을 포함한 가족 5명은 시중은행 예금과 유가증권 등을 합쳐 약 1억9천912만3천원의 금융재산을 보유하고 있다.

민 내정자 본인은 제1금융권에 6천396만6천원, 배우자는 제1금융권에 3천233만원의 채무 외에 민 내정자 명의로 2010년식 투싼 자동차를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민 내정자는 경찰대 행정학과 출신으로서 병역을 이행했고, 범죄경력 조회에서도 해당 사항이 없다.

민 내정자의 장남은 2005년생으로 아직 병역 해당 사항이 없다.

민 내정자는 1988년 경위로 임용된 이후 전남청 무안경찰서장, 서울청 송파경찰서장, 경찰대 치안정책연구소장, 서울청 차장, 경찰청 기획조정관을 거쳐 현재 경찰청 차장으로 재직 중이다.

유성연 기자 tjddus@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