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폭염에 교통사고 작년보다 8% 증가

기사승인 2018.07.29  13:34:34

공유
default_news_ad1

- 삼성교통연구소 "오후 2∼5시 취약…집중력 저하, 부주의 운전 탓"

[윤수지 기자] 올해 최악의 폭염이 지속되면서 교통사고가 지난해보다 약 8%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29일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에 따르면 삼성화재 자동차보험 가입자들의 2016∼2018년 여름철(6∼8월, 올해는 7월 23일까지) 발생 사고 186만6천83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연구소는 분석 대상 기간(총 233일)의 최고기온과 사고 발생 건수를 살펴본 결과 섭씨 23∼24도인 날은 하루 평균 6천958건이던 게 35∼36도인 날 하루 평균 9천259건으로 치솟았다.

온도가 1도 오르면 교통사고 접수는 평균 1.2%(약 80건)씩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해외의 연구 사례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스페인 환경역학연구센터 연구원들이 미국 국립환경보건과학원(NIEHS)에 낸 논문에 따르면 스페인 카탈루냐 지역에서 2000∼2011년 '폭염(Heat Waves)'이 발생했을 때 기온이 1도 오르면 교통사고율은 1.1% 증가했다. 전체 폭염 기간 사고는 다른 때보다 2.9% 증가했다.

폭염에 덥친 올해 여름 사성화재에 접수된 사고 건수는 7월(1∼23일) 19만3천796건으로, 지난해 7월 1∼23(17만9천665건)일에 비해 1만4천131건(7.9%) 증가했다.

특히 사고 유형별로 차량 단독사고가 지난해 7월 1만9천59건에서 올해 7월 2만6천339건으로 7천280건(27.6%) 급증했다. 무더위에서 비롯된 주의력 저하와 졸음운전 때문으로 연구소는 분석했다.

최근 2년간 6∼7월 사고의 시간대별 분포를 보면 기온이 가장 높은 낮 시간대 오후 2∼4시(14.4%)와 오후 4∼6시(14.7%)에 집중됐다. 이어 낮 12시∼오후 2시(12.6%)와 오전 8∼10시(12.6%), 오전 10시∼낮 12시(12.3%) 순이다.

올해 7월 교통사고로 발생한 삼성화재의 긴급 사고출동은 하루 평균 2천383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6건(4.9%) 늘었다.

연구소는 "폭염으로 정상적 체온을 유지하지 못하고 수면·각성 조절기능이 낮아져 일상 리듬이 깨지고 한낮의 피로감이 높아진다"며 "이에 따라 교통 상황에 대한 인지·판단이 늦어지거나 착오를 일으켜 사고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연구소는 "무더위에 따른 불쾌지수 상승도 안전 운전을 방해한다"며 어떤 경우에도 교통법규를 지킬 것을 당부했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