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부, 10개월째 "경제회복세" 판단 유지

기사승인 2018.09.14  10:58:07

공유
default_news_ad1

- 수출·소비 중심 회복세 진단...대외불확실성은 확대

[윤수지 기자]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이 경기 하락을 경고한 것과는 달리 정부는 우리 경제가 10개월째 회복세라는 판단을 유지했다.

기획재정부가 14일 발표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9월호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수출·소비 중심의 회복세를 이어나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투자가 조정을 받는 가운데 미·중 무역갈등 심화 등에 따른 대외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정부는 지난해 12월부터 우리 경제의 회복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는 판단을 고수하고 있다.

지난 11일 KDI가 발표한 'KDI 경제동향' 9월호에서 '경기개선 추세'라는 문구를 삭제하고 경기가 빠르게 하락할 위험은 크지 않다고 언급하며 경기 하락을 시사했다.

KDI는 지난달까지만 해도 총평에서 생산 측면의 경기개선 추세가 더욱 완만해지고 있지만 개선 추세 자체는 이어지고 있다고 진단했었다.

그린북 9월호에 따르면 8월 취업자는 1년 전보다 3천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증가 폭이 7개월 연속 10만명 전후에 그치면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좋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실업자는 113만3천명으로 전년 같은 달 대비 13만4천명 증가했고, 실업률은 60대 이상을 제외한 전 연령대에서 1년 전보다 상승해 0.4%포인트 오른 4%로 치솟았다.

8월 수출은 전년 같은 달보다 8.7% 증가한 512억 달러로 역대 8월 기준으로 최대실적을 기록했다.

7월 소비는 내구재 화장품 등 비내구재, 의복 등 준내구재, 가전제품 등 내구재 판매가 모두 늘어 전월보다 0.5% 증가했다.

7월 소비 속보치를 보면 국산 승용차 내수판매량은 정부가 7월 19일 출고분부터 승용차 개별소비세를 30% 인하한 효과가 일부 반영되며 1년 전보다 6.8% 증가해 두 달째 증가세를 이어갔다

백화점 매출액(2.9%)과 카드 국내승인액(8.8%), 할인점 매출액(2.0%)은 1년 전보다 모두 증가했다.

방한 중국인 관광객 수는 1년 전보다 48.7% 늘었지만, 증가율은 전월인 7월(50.2%)보다 둔화했다.

7월 설비투자는 전월보다 0.6% 줄며 5개월 연속 내리막을 걷고 있고, 건설투자는 건축과 토목 공사실적이 모두 줄면서 전월보다 0.1% 줄었다.

8월 국내 금융시장을 보면 주가는 바이오산업 규제 완화 기대감으로 상승했다. 원/달러 환율은 신흥국 금융 불안에도 미국과 멕시코 간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타결 등으로 하락했고, 국고채 금리도 내렸다.

8월 주택시장은 서울을 중심으로 매매가격이 상승했지만, 전셋값도 하락세를 지속했다.

정부는 세계 경제 개선, 수출 호조는 긍정적인 요인이지만, 고용 상황이 미흡한 가운데 미·중 무역갈등 지속, 미국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 국제유가 상승 등은 위험요인으로 봤다.

기재부 관계자는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하는 한편 7조3천억원 규모의 재정보강 등 경제활력 제고와 저소득층 일자리·소득지원 대책과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대책의 차질 없는 추진과 함께 혁신성장 가속화 등을 통해 일자리 창출과 민생개선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