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글날 전국 고속도로 평소 주말보단 양호

기사승인 2018.10.09  13:09:47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울방향 정오부터 본격 정체...10∼11시께 해소

▲ 오전 10시 요금소 출발 기준 소요시간[한국도로공사 제공]

[박민정 기자] 한글날인 9일 전국 고속도로는 비교적 원활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서울 방향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정체가 시작되겠지만 평소 일요일보다 덜 혼잡하겠다.

오전 10시 요금소 출발기준으로 부산(대동)에서 서울까지 승용차를 이용하면 4시간 30분이 소요되고, 울산에서 서울은 4시간 10분, 대구(수성)에서 서울 3시간 30분 정도, 강릉에서 서울 2시간 40분, 대전에서 서울 1시간 40분, 광주에서 서울 3시간 20분 내외 소요가 예상된다.

오전 10시 기준으로 서울 방향 고속도로에서 시속 40㎞ 미만의 정체 구간은 없는 상태다.

다만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면은 구서교차로→영락나들목, 기흥나들목→신갈분기점, 서초나들목→반포나들목 등 13.2㎞ 구간에서 차들이 시속 40∼80㎞로 서행하고 있다.

도로공사는 서울 방향 교통량의 본격적인 정체는 오후 5∼6시께 가 가장 심했다가 오후 10∼11시께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지방 방향은 비교적 원활한 흐름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오전 10시 기준으로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동탄분기점→오산나들목, 잠원나들목→반포나들목 등 5.3㎞ 구간에서 차들이 시속 40㎞ 미만으로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남해고속도로 순천 방향은 북창원나들목→창원1터널동측 1.3㎞, 구리포천고속도로 포천 방향은 포천나들목→신북나들목 4.2㎞ 등 일부 구간에서도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이날 전국의 고속도로 통행량은 403만대로,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40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2만대가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박민정 기자 02shlov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