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인도네시아 당국 "강진 사망자 2천명, 부상자 1만명"

기사승인 2018.10.09  18:41:39

공유
default_news_ad1

- 피해 대부분 쓰나미 덮친 팔루 시에서 발생...유엔 "인도적 지원 필요한 주민 20만명" 추산

▲ 지진과 쓰나미로 폐허가 된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의 팔루. [로이터=연합뉴스]

[윤호 기자]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에서 발생한 강진과 쓰나미로 인한 사망자 수가 2천명을 넘어섰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9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재난 당국은 전날까지 피해지역에서 확인된 사망자가 2천10명에 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재해로 1만명 이상이 다쳤고, 이재민 수는 7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은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주민의 수가 2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지금까지 파악된 피해의 대부분은 지난달 28일 규모 7.5의 강진에 이어 쓰나미까지 덮친 팔루 시에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구 38만명의 팔루 시는 좁고 긴 만(灣)의 맨 안쪽에 자리 잡고 있어, 재난 당국이 강진 발생 후 쓰나미 경보를 34분 만에 해제하면서 피해를 키운 것으로 분석된다.

지진 발생 후 아직 소재가 파악되지 않는 주민이 많기 때문에 피해규모는 앞으로도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앞서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은 팔루 시 외곽 발라로아와 페토보 등 2개 마을에서만 약 5천 명의 주민이 행방불명됐다고 밝힌 바 있다.

발라로아와 페토보는 지진 영향으로 지하수가 올라와 지표면이 물러지는 지반 액상화 현상 때문에 마을이 거의 통째로 땅에 삼켜졌다.

재난 당국은 수색이 종료되는 오는 11일까지 안전이 확인되지 않는 주민은 '전원 실종'으로 처리, 사망자로 간주할 계획이다.

윤호 기자 jose@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