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10월 1∼10일 수출 144억달러...1년 전보다 114%↑

기사승인 2018.10.11  10:51:45

공유
default_news_ad1

- "추석연휴 끼었던 작년 10월에 비해 올해 조업일수 5일 늘어난 영향"

▲ 목포항 수출자동차 야적장 전경[목포지방해양수산청 제공]

[윤수지 기자] 이번달 1∼10일 수출이 조업일수 증가 영향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두 배 넘게 증가했다.

관세청은 이달 1~10일까지 수출액은 144억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67억달러)보다 113.9%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증가 폭이 큰 것은 지난해 10월 초였던 추석 연휴가 올해 9월로 당겨지면서 1∼10일 기간에 조업일수가 5일 늘어났기 때문이다.

조업일수(6.5일)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22억1천만달러로 1년 전(44억8천만달러)보다 50.6% 감소했다.

관세청 관계자는 "지난해 10월 초 일평균 수출액은 추석연휴 기간 밀렸던 물량이 한꺼번에 빠지면서 이례적으로 컸다"며 "올해 일평균 수출액은 최근 추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7월부터 두 달 연속 증가하던 수출은 지난달 추석 연휴에 따른 조업일수 감소 영향으로 1년 전보다 8.2% 줄었다. 하지만 올해 월별 수출은 역대 처음으로 5월부터 5개월 연속 500억달러를 돌파했다.

1∼9월 누적 수출은 4천504억달러로 작년 대비 4.7% 증가해 역대 최고를 기록했고 같은 기간 일평균 수출도 22억5천만달러로 사상 최대다.

1∼10일 수출을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39.1%), 석유제품(203.5%), 승용차(2,001.5%), 무선통신기기(63.3%) 등은 증가했고 선박(-82.3%)은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중국(100.3%), 미국(408.3%), 유럽연합(EU·554.8%), 베트남(85.3%) 등 주요국가 대부분 국가에서 늘었다.

수입은 원유(63.3%), 가스(145.6%) 등이 늘면서 1년 전보다 122.0% 증가해 162억 달러를 기록했다.

무역수지는 18억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