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수출 호조로 경상수지 최장 78개월 연속 흑자

기사승인 2018.10.11  11:11:32

공유
default_news_ad1

- 여행지급액 역대 2번째로 많아...여행수지 적자 7개월 만에 최대

[윤수지 기자] 글로벌 교역 회복세, 반도체 수출 호조 속에 경상수지가 78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하며 사상 최장 흑자행진을 이어갔다.

휴가철을 맞아 해외여행객이 늘며 여행지급액은 역대 2번째로 많아지며 여행수지 적자는 7개월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1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8월 국제수지(잠정)'를 보면 8월 경상수지는 84억4천만달러로, 2012년 3월부터 이어진 흑자 기록을 78개월 연속 이어갔다.

흑자 규모는 전월(87억6천만달러)보다 소폭 줄었다. 상품수지는 112억4천만달러 흑자를 냈다.

세계 교역 증가세, 석유제품·화학제품 등 주력 품목 단가 상승, 반도체 호조에 힘입어 상품 수출은 532억7천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1.7% 증가했다. 상품수입도 9.2% 늘어난 420억3천만달러였다.

서비스수지는 21억1천만달러 적자를 기록, 올해 5월(20억9천만달러)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여행수지가 15억4천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적자 규모는 작년 8월(14억1천만달러 적자)보다 확대했다. 여행수지 적자는 올해 1월(21억6천만달러) 이후 최대다.

중국인·일본인을 중심으로 입국자 수가 늘며 여행수입이 14억달러로 올해 4월(14억3천만달러) 이후 최대였지만 여행지급이 29억4천만달러를 기록한 탓이다. 여행지급액 규모는 올해 1월(32억4천만달러)에 이은 역대 2위다. 8월 출국자 수가 252만명으로 역대 2위로 많아지면서다.

다만 해외건설수입이 증가하면서 건설수지는 10억달러 흑자로 2016년 12월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 (연합뉴스) 노충식 한국은행 금융통계부장이 11일 오전 서울 태평로 한국은행 브리핑실에서 2018년 8월 국제수지(잠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한은 관계자는 "건설수지 흑자가 과거에는 10억달러 이상으로 높았다가 유가 하락세로 중동 국가 경기가 좋지 않아지면서 낮아졌다"며 "8월 건설수지 흑자가 확대했지만 일시적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본원소득수지는 5천만달러 흑자, 이전소득수지는 7억3천만달러 적자를 나타냈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의 순자산(자산-부채)은 72억8천만달러 증가했다.

직접투자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55억7천만달러 증가했고 외국인 국내투자가 12억달러 늘었다.

증권투자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71억7천만달러, 외국인 국내투자가 56억8천만달러 각각 증가했다. 외국인 국내 증권투자는 채권투자를 중심으로 올해 3월부터 6개월 연속 증가세다.

파생금융상품은 7억6천만달러 증가를 기록했다. 외환보유액에서 환율 등 비거래요인을 제거한 준비자산은 12억4천만달러 줄었다.

한편 작년 하반기∼올해 상반기 미국의 대 한국 무역수지는 206억3천만달러 적자(한국 기준 흑자)였고 국내총생산(GDP) 대비 경상수지 흑자는 3%가 넘는 것으로 추정된다. 한국은 미국이 내세운 환율조작국 지정 3가지 요건 중 ▲ 대미 무역수지 200억달러 초과 ▲ GDP 대비 경상수지 흑자 3% 초과 등 2가지를 충족하는 셈이다.

그러나 한은 관계자는 "외환시장에서 지속적인 일방향 시장 개입 요건은 해당 사항이 없다"며 환율조작국 가능성을 낮게 점쳤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