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2016년 화학물질 유통량 2년새 12% 늘어…유해물질은 8.5%↑

기사승인 2018.10.11  13:52:27

공유
default_news_ad1

- "석유정제 업종 설비 증축 등 영향…유통 관리 한층 강화"

▲ 시멘트 공장[연합뉴스 자료 사진]

[소지형 기자] 2016년 국내 화학물질 유통량이 2014년보다 12.4% 늘었고, 유해 화학물질은 8.5%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환경부는 '2016년도 화학물질 통계조사' 결과 화학물질 취급업체 2만1천911개 사업장에서 1만6천874종의 화학물질 5억5천859만t이 유통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2014년 유통량(4억9천690만t)보다 12.4% 증가한 수치다.

지역별로는 대규모 석유정제, 화학 업종이 많은 전남(33.0%), 울산(27.1%), 충남(12.6%) 순으로 유통량이 많은 것으로 집계됐으며, 이들 3개 지역에서 전체 유통량의 72.7%인 4억618만t이 유통된 것으로 조사됐다.

유해 화학물질은 4천287만t 유통돼 2014년 유통량(3천953만t)보다 8.5% 늘었다. 발암성 물질은 3천4만t으로 확인됐다.

2015년부터 시행된 화학물질관리법에 따라 정부는 2년 주기로 화학물질 통계조사를 하고 있다.

환경부는 화학물질 유통량 증가에 대해 "석유정제 업종의 생산설비 증축 등으로 인한 생산량 증가, 원유·석유제품 수입량 증가, 건설 경기 활성화에 따른 시멘트업종의 생산량 증가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송용권 환경부 화학안전과장은 "화학물질 유통 관리를 한층 강화할 계획"이라며 "화학물질로부터 안전한 사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지형 기자 data@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