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은행, 법인 대출 영업 강화...중기대출 1년만에 최대폭↑

기사승인 2018.10.11  17:15:06

공유
default_news_ad1

- 중기 법인대출 증가액 1년 반만에 최대

[윤수지 기자] 은행이 법인대출 영업을 강화한데 따른 영향으로 중소기업 대출이 1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1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9월 중 금융시장 동향'을 보면 지난달 말 은행권 중소기업대출은 한 달 전보다 5조4천억원 늘어난 666조7천억원으로, 지난해 9월(5조9천억원) 이후 가장 크게 증가했다.

중소기업 법인대출이 3조4천억원, 개인사업자 대출이 2조원 각각 증가했다.

법인대출 증가액은 지난해 4월(4조원) 이래 1년 반만에 가장 크다.

한은 관계자는 "가계대출 등 다른 대출을 확대할 여력이 크지 않은 환경이다 보니 은행들이 법인대출을 늘리는 것 같다"며 "추석 상여금 지급을 위한 운전자금 수요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개인사업자 대출 잔액은 309조1천억원이다. 개인사업자 대출 증가 폭은 전월(2조5천억원)보다 축소했으나 올해 2월이래 2조원대 증가세가 지속하고 있다.

대기업 대출은 한 달 전보다 1조2천억원 감소한 154조8천억원이다.

분기 말 기업들이 대출을 상환하는 계절적 요인이 영향을 미쳤다.

은행권 전체 기업대출은 821조5천억원으로 4조2천억원 증가했다. 기업대출 증가액은 6월(9천억원 감소) 이후 최소였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