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보험사별 실손보험 지급률 천차만별...현대해상 80.6% 가장 높아

기사승인 2018.10.12  09:59:57

공유
default_news_ad1

- 지상욱 의원, 금감원 자료 공개…"자의적 약관 해석 탓"

[유성연 기자] 모든 상해, 질병이 보험처리된다는 실손보험의 보험사별 보험금 지급률이 제각각인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최근 5년간 보험사별(가입자 수 100만명 이상 보험사 10곳 기준) 실손보험 지급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올해 6월 말까지 5년간 보험금 평균 지급률이 가장 낮은 곳은 58.0%였고, 가장 높은 곳은 80.6%로 회사별로 22.6%포인트의 차이가 났다.

가입자 수 기준 상위 3개 생명보험사 가운데 지급률이 가장 높은 곳은 교보생명으로 72.4%였고, 이어 삼성생명(68.7%), 한화생명(66.7%) 순이었다.

삼성생명과 한화생명은 실손보험을 취급하는 전체 보험사 29곳의 평균 지급률(69.2%)보다 낮은 지급률을 보였다.

손해보험사의 경우는 가입자 수 기준 상위 7개사 중에서 지급률이 가장 높은 곳은 현대해상이 80.6%로 였고, 가장 낮은 곳은 메리츠화재로 58.0%에 불과했다.

실손보험은 2009년 표준화가 실시돼 보험사별로 보험료와 보장 범위의 차이가 크지 않음에도 이처럼 지급률에 큰 차이를 보이는 것은 회사별 지급심사와 약관 해석이 자의적이기 때문이라고 지 의원은 지적했다.

▲ (연합뉴스)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지 의원은 "어려운 용어 등으로 인해 본인이 가입한 실손보험의 보장 범위를 정확히 아는 국민이 많지 않고, 병원에서는 대부분 보장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동일한 질병 검진에 대해서도 보험사마다 지급이 다를 수 있다"며 "진료 전에 병원이 환자의 가입보험을 조회해 환자가 보장 여부를 정확히 알고 진료를 선택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6월 기준 국내 실손보험 가입자 수는 3천396만명으로 생명보험사 중에서는 삼성생명이 233만건으로 가장 많았고, 한화생명(135만건), 교보생명(118만건) 순이었다.

손해보험사 중에는 현대해상 가입자 수가 532만건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DB손보(468만건), 삼성화재(405만건) 순이었다.

유성연 기자 tjddus@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