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수능일 서울 지하철·버스·택시 증차

기사승인 2018.11.12  11:31:01

공유
default_news_ad1

- 시험장 주변 200m 구간에 차량 진출입·주차 금지

[소지형 기자] 서울시는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5일 지하철, 버스, 택시를 증차하고 비상수송 차량 790대를 투입한다.

12일 시에 따르면 평소 오전 7∼9시인 지하철 '집중 배차시간'을 수능당일인 15일에는 오전 6∼10시로 2시간 늘려 28회 추가 운행하고, 승객이 갑자기 늘어나는 경우나 고장·지연 사태를 대비해 예비 열차도 16편 마련한다.

시내버스·마을버스 역시 오전 6시부터 오전 8시 10분까지 최소 배차 간격으로 운행하고, 택시는 오전 4시부터 낮 12시까지 부제를 없애 1만6천여 대를 추가 투입한다.

이와 함께 민·관용 차량과 오토바이 790대를 확보해 수험장 인근 지하철역과 버스 정류소 등에 배치하고 수험생이 요청하면 무료로 수험장까지 데려다줄 예정이다.

장애인 콜택시는 몸이 불편한 수험생이 편안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수능 당일 수험생에게 우선 배차한다. 1·2급 지체·뇌병변 장애를 앓거나 휠체어를 이용하는 수험생은 장애인 콜택시(☎1588-4388)로 수험장까지 갈 수 있다. 귀가 예약을 하면 시험을 치르고 난 뒤에도 안전하게 집으로 돌아갈 수 있다.

서울시는 교통 혼잡으로 수험생에 지장을 주지 않도록 수능일 시·자치구·공사 등의 출근 시간을 오전 10시로 늦춘다. 또 수능일 시험장 주변 200m 구간에서는 차량 진출·입과 주차를 금지한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13만 수험생들이 온전히 시험에 집중할 수 있도록 전방위적으로 교통편의를 지원하겠다"며 "응원 차원에서 수험장을 찾는 가족들은 대중교통을 이용해 주시고, 일반 시민들도 수능일 교통대책에 협조해달라"고 말했다.

소지형 기자 data@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