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연말 맞아 치킨·커피·과자·햄버거 등 줄줄이 인상

기사승인 2018.12.12  12:36:38

공유
default_news_ad1

- 롯데리아, 4개월 만에 버거류 11개 제품 또 가격 인상

[윤수지 기자] 크리스마스와 각종 송년 행사가 몰린 연말을 맞아 치킨과 커피를 필두로 과자와 햄버거에 이르기까지 식품·외식 물가 인상에 소비자 부담도 가중될 전망이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올 하반기 '가격 인상 도미노'의 첫 신호탄은 업계 1위인 서울우유가 올해 8월 2013년 이후 5년 만에 흰 우유 1ℓ 제품의 가격을 3.6% 올렸다.

이어 남양우유가 10월 우유 제품 가격을 4.5% 인상했고, 1ℓ 제품의 용량은 900㎖로 줄여 사실상 10%나 가격을 올리는 효과를 냈다.

빙그레는 대표 제품 '바나나맛우유' 가격을 내년부터 소비자가 기준 100원 인상한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서울우유로부터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방식으로 제품을 공급받아 파는 파리바게뜨는 지난달 우유 제품 가격을 10% 올렸다.

'국민 간식'으로 불리는 치킨은 이제 가장 기본 제품인 프라이드마저 2만원을 웃도는 시대에 돌입했다.

대형 치킨 프랜차이즈 BBQ는 지난달 19일 대표 제품 '황금올리브'를 비롯해 '써프라이드'와 '자메이카 통다리 구이'를 각각 1천∼2천원 올렸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치킨이나 피자를 시킬 때 딸려오는 업소용 코카콜라 제품도 이달부터 올랐다.

또 다른 '국민 간식'인 과자 제품 가격 또한 올 하반기 무더기로 오르며, 농심은 대표 제품 '새우깡'을 비롯해 19개 제품의 출고 가격을 지난달 6.3% 인상했다.

출고 가격 기준으로 '새우깡'·'양파링'·'꿀꽈배기'·'자갈치'·'조청유과' 등은 6.1%, '프레첼'은 7.4% 각각 인상했다.

앞서 크라운해태는 5월 13개 제품 가격을 두 차례에 걸쳐 올렸고, 롯데제과는 4월 일부 제품의 가격을 인상했다.

이달 들어서는 대형 커피전문점 브랜드가 잇따라 가격 인상 대열에 동참했다.

이달 1일부터 이디야커피는 70개 음료 가운데 40개 품목의 가격을 인상했고, 엔제리너스는 아메리카노 스몰 사이즈를 4천100원에서 4천300원으로 올리는 등 17개 품목을 평균 2.7% 인상했다.

매장 수로 업계 1위인 롯데리아 역시 올해 8월 소프트콘 가격을 40% 올린 데 이어 13일부터 버거류 11개 제품 가격을 평균 2.2%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