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장에 좋은 프로바이오틱스, 조울증에도 효과"

기사승인 2018.12.14  11:46:23

공유
default_news_ad1

[박민정 기자] 프로바이오틱스(생균제)가 조울증(양극성 장애) 치료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3일 메디컬 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미국 셰퍼드 프래트 헬스 시스템(Sheppard Pratt Health System)의 페이스 디커슨 임상심리학 교수 연구팀이 조울증 환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시험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조울증약을 계속 복용하게 하면서 무작위로 두 그룹으로 나누어 한 그룹엔 프로바이오틱스 보충제를, 다른 그룹엔 위약을 6개월 투여하면서 경과를 살펴봤다.

그 결과 프로바이오틱스 그룹이 대조군에 비해 병원 방문 빈도가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임상시험 시작 때 염증 수치가 비정상적으로 높은 환자들에게서 두드러졌다.

이에 대해 디커슨 교수는 이는 위장관의 염증 변화가 조울증에 변화를 가져올 수 있음을 시사하는 동시에 장에 서식하는 박테리아 집단의 구성을 개선하는 것이 조울증의 치료 방법이 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내 세균 집단의 불균형이 알레르기, 자가면역 질환, 기분장애 등 많은 건강문제와 연관이 있다는 연구결과들이 적지 않다.

조울증의 경우 면역체계의 과잉반응으로 인한 염증이 위험요인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조울증이란 기분이 상승한 상태인 조증(躁症)과 기분이 저조한 상태인 울증(鬱症)이 번갈아가며 나타난다. 그래서 공식 명칭이 양극성 장애다.

이 연구결과는 플로리다에서 열린 미국 신경정신약리학회(American College of Neuropsychophamacology) 연례회의에서 발표됐다.

▲ 유산균[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박민정 기자 02shlov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