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노년가구, 평균보유자산 4억2천만원…75%가 주택

기사승인 2018.12.18  18:07:36

공유
default_news_ad1

[윤수지 기자] 노년 가구가 보유한 자산 가운데 주택이 차지하는 비중이 75%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주택금융공사는 7월 18일부터 9월 5일까지 주택을 소유한 만 55∼60세 예비노년과 만 60∼84세 노년 총 3천가구와 주택연금을 이용 중인 1천200가구를 대상으로 '주택연금 수요실태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8일 발표했다.

만 60∼84세 노년 가구의 평균 보유자산은 4억2천235만원이었다. 이 중 주택이 차지하는 비중은 75.1%(3억1천706만원)였다.

서울(85.2%)과 경기(81.6%) 거주자는 지방 도시 거주자(64.4%)보다 주택자산 비중이 더 높았다.

이들이 보유한 주택에 임대보증금이나 주택담보대출이 있는 비중은 21.0%였다. 특히 9억원 이상 주택을 보유한 가구는 절반(50.9%)이 채무가 있다고 답했다.

채무가 있는 가구의 평균 채무액은 9천828만원으로, 보유 주택 가격 대비 평균 25.2% 수준이었다.

전체 노년 가구에서 주택담보대출이 있는 비중은 10.3%였으며 평균 대출 잔액은 8천593만원이었다. 대출 잔액이 1억원 이상이라고 답한 비율은 38.9%였다.

노년 가구 28.5%는 보유 주택을 자녀에게 상속할 의향이 없다고 답했다. 보유 주택 비상속 의향은 2008년만 해도 12.7%에 불과했지만, 꾸준히 올라가는 추세다.

노년 가구 중 아직 은퇴하지 않은 가구의 은퇴준비 비중은 51.3%로 지난해 조사 때보다 3.1%포인트 하락했다.

은퇴한 가구 중 은퇴준비를 하고 은퇴를 맞았다는 가구 비중도 49.3%로 1.6%포인트 하락했다.

노년 가구의 주요 수입원은 근로소득과 사업소득이 51.6%로 가장 많았고, 연금소득(30.4%)이 뒤를 이었다.

자녀에게 경제적 도움을 받는 비율은 22.5%로 전년 대비 3.7%포인트 하락했다. 자가 주택에서 사는 노년 가구 80.1%는 현 거주지에서 계속 살기를 희망했다.

이 밖에 주택연금 이용 가구 중 71.2%는 타인에게 추천할 생각이 있다고 답해 지난해보다 6.9%포인트 올라갔다.

자녀가 있는 주택연금 이용 가구 중 78.8%는 주택연금 이용을 자녀들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응답했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