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강릉 펜션사고' 일산화탄소 중독에 무게..."소량도 인체에 치명적"

기사승인 2018.12.18  19:10:25

공유
default_news_ad1

- 가스농도 150∼159ppm 정상보다 8배 높은 수치

▲ (연합뉴스) 18일 강원 강릉시 경포의 한 펜션에서 수능시험을 끝낸 서울 대성고 3학년 남학생 10명 중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이 없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오후 강릉 아산병원 응급의료센터에서 치료를 받던 학생이 고압산소치료센터로 이송되고 있다.

[정우현 기자] 18일 강원 강릉시 경포의 아라레이크 펜션에서 수능시험을 끝낸 서울 대성고 3학년 학생 10명 중 3명이 숨지고 7명은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된 가운데, 사고 원인으로 일산화탄소(CO) 중독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소방당국은 구조대원이 현장에 들어가면서 가스측정기로 각 방에 있는 가스농도를 측정한 결과 일산화탄소 농도는 150∼159ppm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이는 정상 농도(20ppm)보다 무려 8배 가까이 높은 수치다.

일산화탄소는 산소가 부족한 상태로 연료가 연소할 때 불완전 연소로 발생하는 무색·무취로 사람이 인지할 수 없으며 소량으로도 인체에 치명적이다.

사람 폐로 들어가면 혈액에 있는 헤모글로빈(혈액소)과 급격히 반응하면서 산소의 순환을 방해해 생명을 잃을 수도 있다.

연탄의 연소 가스나 자동차 배기가스 중에 많이 포함돼 있으며, 담배를 피울 때 나오기도 한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일산화탄소 중독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국과수, 가스안전공사 등과 함께 정밀 감식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18일 소방 관계자가 수능시험을 마친 고3 학생 10명이 사고를 당한 강원 강릉시의 한 펜션에서 학생들을 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가스안전공사에 따르면 일산화탄소 농도가 200ppm이면 2∼3시간 안에 가벼운 두통이 일어나고, 400ppm이면 1∼2시간에 앞 두통과 2.5∼3시간에 후두통이 일어난다.

800ppm이면 45분에 두통, 매스꺼움, 구토 등을 하고 2시간 내 실신할 수 있으며 1천600ppm으로 2시간이 지나면 목숨을 잃을 수 있다.

3천200ppm이면 5∼10분 안에 두통과 매스꺼움을 느끼고 30분 뒤부터 사망에 이를 수 있고, 6천400ppm이면 두통과 매스꺼움을 느끼는 시간과 사망에 이를 수 있는 시간이 2배로 짧아진다.

1만2천800ppm까지 치솟으면 1∼3분 이내에 사망할 정도로 치명적이다.

일산화탄소는 무색·무취인 탓에 잠이 들면 중독되더라도 쉽게 깨어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최영상 대구보건대 소방안전관리과 교수는 "이산화탄소는 치사 농도가 5천ppm이지만 일산화탄소는 50ppm만 되도 인체에 치명적"이라고 말했다.

최 교수는 "창문이 닫힌 실내에서 보일러가 연소하다 보면 산소농도가 낮아지게 되고, 산소가 모자라면 불완전 연소를 하게 되면서 일산화탄소가 만들어져 장시간 노출 시 매우 위험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후 이날 오후 1시 12분께 강릉시 경포의 아라레이크 펜션에서 수능을 끝낸 남학생 10명이 단체숙박 중 의식을 잃고 있는 것을 업주 등이 발견해 신고했다.

이들 중 3명은 목숨을 잃었고, 7명은 의식이 없는 상태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중이다.

경찰과 소방은 보일러 배관 분리 여부를 비롯해 목격자 등을 상대로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정우현 기자 webmaster@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