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내년부터 중·저 신용자에 연 10%대 서민대출

기사승인 2018.12.23  17:03:05

공유
default_news_ad1

- 금융당국, 긴급 생계·대환자금 대출…연간 1조 공급

▲ 발언하는 최종구 금융위원장(서울=연합뉴스)

[윤수지 기자] 정부가 내년부터 서민금융지원 체계를 대폭 개편함에 따라 중·저 신용자 대상의 연 10%대 대출상품을 대폭 늘릴 예정이다.

23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내년 서민금융지원체계 개편방안에 따라 가장 큰 영향을 받는 계층은 신용등급 7~10등급의 저신용자다.

▲ [금융위 제공]

금융당국은 기존에 대부업체나 불법사금융업체로 갈 수밖에 없었던 이들에게 연 10% 후반대 금리를 적용하는 긴급 생계·대환자금 대출을 신설, 연간 1조원씩을 공급하기로 했다.

이는 정책서민금융이 그동안 외면해왔던 최저 신용계층을 끌어안겠다는 취지다.

기존 정책서민금융 지원 대상이 4~6등급 중신용자에 집중되면서 7~10등급 계층은 대부업체나 불법사금융업체에서 연 20% 중반대의 고금리 상품을 쓸 수밖에 없었다.

▲ [금융위 제공]

이들 계층 입장에서 보자면 자금이 필요할 경우 긴급 생계·대환자금 대출부터 먼저 시도해보는 것이 좋다.

4~6등급 중신용자 입장에서도 미소금융과 햇살론, 새희망홀씨, 바꿔드림론 등 정책 서민금융 상품을 우선 시도해보는 것이 좋다.

올해 기준으로 미소금융은 연 4.5% 이하로, 햇살론과 새희망홀씨대출, 바꿔드림론은 연 10.5% 이하의 금리를 설정하고 있다.

금융당국이 내년부터 이들 상품에 대한 금리를 소폭 인상할 것으로 예상되나 현재 연 8~10%로 주로 대출되는 정책 서민금융 상품의 금리는 10% 안팎이나 10% 초반대로 1~2%포인트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금리 수준 역시 중신용자들이 민간 금융시장에서 적용받을 수 있는 대출금리보다는 크게 낮다.

저축은행이나 대부업체들은 4~10등급 중·저신용자에게 특별한 금리 차등 없이 연 20% 이상의 대출금리를 적용하고 있다.

▲ [금융위 제공]

정책 서민금융상품 요건을 충족하기 어려운 중신용자라면 민간 금융사의 중금리 대출을 두드려볼 만하다.

금융당국은 내년 민간 금융시장의 연 10% 초중반대 중금리 대출상품의 공급 규모를 7조9천억원으로 늘려 잡았다. 이는 올해의 3조4천억원 대비 2배 이상으로 늘어난 규모다.

중금리 대출은 정책자금(서울보증의 보증)을 활용한 '사잇돌 대출'과 은행, 저축은행, 상호금융회사 등이 자체 재원으로 빌려주는 민간 중금리 대출로 나뉜다.

연 10% 안팎∼20%로 담보 없이 돈을 빌릴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연 20%를 훌쩍 넘어서는 저축은행이나 대부업체의 대출보다 유리하다.

▲ [금융위 제공]

카카오뱅크나 케이뱅크 등 인터넷전문은행들도 이 분야로 영역 확대를 예고하고 있다.

서민금융진흥원은 보증 90%를 일괄적으로 적용하는 기존 서민금융상품의 문제를 보완하는 새로운 상품을 내놓을 예정이다. 부실이 집중되는 초기에 높은 보증비율을 적용하고 이후 보증비율이 낮아지는 상품 등 신상품이 나오면 서민금융 상품의 종류도 다변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