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2월부터 귀·눈썹 안보여도 주민증 사진 가능

기사승인 2019.01.06  16:23:31

공유
default_news_ad1

- 행안부, 올해 달라지는 안전·민생·행정서비스 제도 소개...내비로 정체구간 음성안내

[소지형 기자] 다음달부터 주민등록증 사진 요건이 완화되고, 4월부터 고속도로 정체 구간을 내비게이션으로 알려주는 음성 서비스가 시행된다.

6일 행정안전부는 이런 내용을 포함한 2019년 달라지는 안전, 민생, 행정서비스 관련 제도 10가지를 선정해 소개했다.

주민등록증 사진 요건은 2월부터 기존에 있었던 '귀와 눈썹이 보여야 한다'는 부분이 빠진다.

가로·세로 길이는 기존 '3㎝·4㎝ 또는 3.5㎝·4.5㎝'에서 여권과 같은 '3.5㎝·4.5㎝'로 단일화한다.

4월부터 내비게이션으로 정체 구간 정보를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음성 서비스가 시행된다.

행안부는 "정체 구간 후미에서 발생할 수 있는 차량 추돌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것"이라며 "내비게이션 업체들과 협의해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름이 다가오는 6월부터는 하천 둔치 주차 차량 강제견인 정책이 시행된다.

정부는 2013∼2017년 둔치 주차장 침수 피해 차량이 435대에 달한 점에 착안해 태풍과 집중호우 등으로 차량 침수 징후가 보이면 둔치 주차 차량 소유자 등에게 대피명령을 내리고 부득이하면 강제견인까지 할 방침이다.

안전 분야에서는 승강기 안전인증 의무화, 지진안전시설물 인증제 등 다른 안전 관련 정책도 도입한다.

민생경제 분야에서는 이달부터 신혼부부 생애 최초 주택 취득세 감면, 장기임대 다가구주택 재산세 감면 제도가 신설되고 지역 내 소상공인 전용 상품권인 '지역사랑상품권'은 올해 총 2조원어치를 발행·판매할 예정이다.

지방공공기관 통합채용정보포털 운영, 주민등록표 등·초본 전자증명서 발급 등 행정서비스도 개선된다.

행안부는 "앞으로도 국민의 눈높이에서 각종 법령, 제도, 서비스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소지형 기자 data@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