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메르스 의심 50대 환자 '음성' 판정

기사승인 2019.01.06  17:22:58

공유
default_news_ad1

- 5일 두바이에서 귀국한 뒤 분당 서울대병원서 정밀 검사

[오인광 기자] 중동 국가를 방문한 뒤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의심증상을 보였던 50대 남성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6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중동을 다녀온 A(55) 씨에 대한 바이러스 검사 결과 음성 반응이 나아 격리 해제됐다.

A 씨는 지난 5일 두바이에서 귀국한 뒤 고열과 기침 등의 증상으로 경기 성남 분당 서울대병원을 찾았다가 중동 방문 이력을 확인한 병원 측이 보건당국에 신고해 메르스 의심환자로 분류됐다.

그는 보건당국에 신고가 접수될 당시 병원에서 사라졌다가 2시간여 만에 소재가 확인돼 병원에서 격리된 상태로 검사를 받았다.

보건당국은 추가 검사를 하지 않고 A 씨에 대한 격리조치를 해제하기로 했다.

A 씨는 주소지가 부산 해운대구 좌동이지만, 실제 거주지는 경기도인 것으로 파악됐다.

오인광 기자 webmaster@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