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구서 영유아 등 홍역 확진자 9명 발생

기사승인 2019.01.11  11:35:44

공유
default_news_ad1

- 질본, 생후 12∼15개월 1차, 만 4∼6세 2차 접종해야

[박남오 기자] 지난해 대구에서 한 의료기관을 이용한 영유아와 해당 의료기관 종사자에서 홍역 환자가 잇달아 발생함에 따라 보건당국은 개인 위생수칙을 준수하고, 예방접종에 신경을 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11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17일 이후 대구에서 의료기관을 이용한 영유아와 해당 의료기관 종사자 등 9명의 홍역 확진자가 나왔다.

대구에서 발생한 환자 9명 중 5명은 격리해제됐고, 4명은 격리 입원 중이지만 환자 상태는 양호한 편이다.

홍역은 전염성이 매우 높은 감염병으로 발열, 기침, 콧물, 결막염을 시작으로 특징적인 구강 점막(Koplik) 반점에 이어 특징적인 피부 발진을 나타내는 질병으로 호흡기 분비물이나 공기를 통해 전파된다.

우리나라는 어린이 홍역 예방접종률(1차 97.8%, 2차 98.2%)이 높은 상황이나 접종시기가 안 된 영아(12개월 미만), 면역력이 저하된 사람을 중심으로 유행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

어린이는 표준접종일정에 따라 생후 12∼15개월에 1차, 만 4∼6세에 2차 MMR(홍역·유행성이하선염·풍진) 예방접종을 완료해야 한다고 질병관리본부는 당부했다.

최근 유럽, 중국, 태국, 필리핀 등에서 홍역이 유행하고 있어 홍역 유행국가로 여행을 떠나려는 사람도 주의가 필요하다.

MMR 2회 접종을 완료하지 않았거나 접종 여부가 불확실한 경우는 출국 4∼6주 전 2회 접종(최소 4주 간격)을 완료하고, 생후 6∼11개월 영아라도 1회 접종을 하고 4∼6주 후에 출국하는 것이 좋다.

또 여행 중에는 감염예방을 위해 손씻기, 기침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준수하고, 여행 후 홍역(잠복기 7∼21일) 의심 증상(발열을 동반한 발진 등)이 나타나면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 문의해야 한다.

홍역 환자와 접촉할 가능성이 높은 의료인도 MMR 2회 접종을 마쳐야 한다. 예방접종 기록은 예방접종도우미(https://nip.cdc.go.kr) 홈페이지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발열을 동반한 발진 환자가 의료기관으로 오면 선별해 진료하고, 홍역 여부를 확인해 의심환자는 관할 보건소에 지체없이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 ※MMR: 홍역(Measles), 유행성이하선염(Mumps), 풍진(Rubella) 혼합백신

박남오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