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설연휴 이후 분양 성수기 시작

기사승인 2019.02.05  11:21:32

공유
default_news_ad1

- 전국 4만여가구 공급…작년 대비 1.6배 늘어

▲ '위례포레자이' 견본주택 현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윤수지 기자] 설 연휴가 끝나고 본격적인 분양 성수기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5일 부동산114 등에 따르면 2∼3월 전국 아파트 분양 예정 물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2만7천518가구)보다 약 1.6배 많은 4만4천459가구다.

특히 서울 등 수도권에서는 전체 물량의 절반이 넘는 2만4천785가구가 분양을 계획하고 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41.3% 늘어난 수준이다.

수도권 예정 물량의 절반가량인 1만2천452가구는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을 통해 공급된다.

분양을 앞둔 물량의 상당수는 지난해 잇따라 나온 부동산 대책과 청약제도 변경 등으로 공급이 지연됐던 단지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가 승인이 까다로워진 데다가 무주택자의 당첨 기회를 늘린 청약제도 개정으로 분양승인이 한동안 이뤄지지 않으면서 다수 물량이 분양되지 못하고 올해로 밀렸다.

설 연휴 직후인 2월 분양을 앞둔 단지로는 동대문구 용두동 '청량리역 해링턴 플레이스'와 전농동 '롯데캐슬SKY-L65', 서대문구 홍제3동 '홍제역 해링턴 플레이스', 송파구 거여동 '거여 2-1 롯데캐슬', 경기 남양주시 '남양주더샵퍼스트시티, 안양시 '평촌래미안푸르지오', 인천 서구 '검단센트럴푸르지오' 등이 있다.

3월에는 은평구 응암동 '녹번역 e편한세상 캐슬 2차', 서초구 방배동 '방배그랑자이', 동대문구 용두동 '청량리동부청과한양수자인', 경기 광명시 '광명철산주동7단지재건축', 하남시 '위례신도시우미린1차'와 '위례신도시중흥S클래스' 등의 분양이 이뤄질 예정이다.

2018년 연간 서울에서 일반공급된 분양단지의 평균 경쟁률은 전년의 2배가 넘는 30.5대 1에 달했다.

지난달 말 분양한 서울 광진구 화양동 'e편한세상 광진 그랜드파크'는 전날 진행한 1순위 청약에서 전용 115㎡ 주택형 4개 모두 미달했다.

서울에서 1순위 청약이 미달한 것은 2017년 9월 이후 처음이다.

주변 시세와 비교할 때 비교적 높은 분양가와 대출 규제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파악됐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