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북미정상회담 27~28일 하노이서...트럼프 "北, 경제강국 될 것"

기사승인 2019.02.09  14:46:28

공유
default_news_ad1

- 트럼프 "비건, 생산적 만남…北 다른종류 로켓 '경제로켓' 될 것"

[윤호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장소가 베트남 하노이로 확정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북미 정상회담 일정과 관련, 트위터를 통해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측 대표가 매우 생산적인 만남을 마치고 북한을 막 떠났다"면서 "김정은(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 시간과 일정에 대해 합의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나는 평화 진전을 위해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길 고대한다"고 강조했다.

▲ 트럼프 "북미 정상회담 장소는 베트남 하노이"(서울=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북미 정상회담 장소는 이달 27일~28일 베트남 하노이라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진 트위터에서 "북한은 김정은의 지도력 아래 대단한 경제강국(great Economic Powerhouse)이 될 것"이라며 "그는 몇몇을 놀라게 할 수도 있지만, 나를 놀라게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나는 김 위원장을 알게 됐고, 그가 얼마나 능력이 있는지 충분히 이해한다"며 "북한은 다른 종류의 로켓이 될 것-경제적인 로켓!"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5일 국정 연설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이 27~28일 베트남에서 개최될 것이라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도시는 공개하지 않았다. 그간 2차 정상회담 장소로 미국은 다낭을 북한은 자국 대사관이 소재한 수도 하노이를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져 왔지만, 하노이가 최종 낙점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제2차 정상회담 장소로 하노이를 최종 발표한 것은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방북 협상 결과물로 풀이된다.

비건 특별대표는 지난 6일 평양을 방문해 2박 3일간 실무협상을 마치고 이날 한국으로 돌아왔다.

비건 대표는 2차 정상회담 전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와 또 만나기로 합의했다고 미 국무부가 발표했다. 이는 여전히 양측간에 조율해야 할 핵심 사안들이 더 남아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하노이 어디에서 정상회담이 개최될지도 관심이다. 미 워싱턴포스트(WP)는 최근 북미 정상회담이 하노이에서 개최될 경우 메리어트, 메트로폴, 쉐라톤 인터컨티넨탈 등이 가장 유력하다고 보도한 바 있다.

북미 제2차 정상회담이 18일(한국시간 기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회담 일정과 장소가 확정되면서 양측의 정상회담 준비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윤호 기자 jose@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