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10대 그룹 상장사 국내외 법인세 39조원…'역대 최대'

기사승인 2019.03.10  13:22:55

공유
default_news_ad1

- 삼성그룹 19조8490억원 25.6%↑…SK도 9조3천980억원 44.7% ↑

[윤수지 기자] 지난해 10대 그룹 상장사의 법인세 비용이 전녀과 비교해 20%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재벌닷컴이 자산 상위 10대 그룹 계열 상장사 95곳의 2018 회계연도 연결기준 법인세 비용을 추산한 결과, 2017년도(32조8천90억원)보다 18.8%(6조1천820억원) 증가한 총 38조9천920억원으로 나타났다.

기업은 작년도 실적을 바탕으로 산출된 법인세를 올해 납부한다. 연결기준 법인세에는 국내 법인이 한국의 국세청에 내는 세금과 함께 해외 법인이 외국에 내는 세금도 포함한다.

집계 대상 회사의 법인세 차감 전 순이익인 세전이익은 2017년도 132조5천30억원에서 작년도 136조7천740억원으로 3.2% 늘었다.

그룹별로 보면 삼성그룹의 세전이익이 62조6천300억원에서 71조7천660억원으로 14.6% 늘었고 법인세 비용은 15조8천40억원에서 19조8천490억원으로 25.6% 증가했다

특히 삼성전자는 세전이익이 61조1천600억원으로 8.8% 증가한 가운데 법인세 비용은 16조8천150억원으로 20.0%나 늘었다.

SK그룹은 작년도 세전 이익이 35조9천330억원으로 전년도보다 26.0% 늘었고 법인세 비용은 9조3천980억원으로 44.7% 증가했다.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올린 SK하이닉스의 법인세 비용은 전년도(2조7천970억원)의 2배 이상 늘어난 5조8천10억원이었고, 세전이익은 21조3천410억원으로 58.8% 증가했다.

GS그룹은 세전이익은 전년도보다 52.2% 늘어난 3조1천970억원, 법인세 비용도 39.7% 증가한 1조2천670억원으로 나타났다.

현대차그룹은 세전이익이 8조3천980억원으로 전년도보다 22.9% 감소했으나 법인세 비용은 2조5천290억원으로 26.2% 늘었다.

10대 그룹 중 이들을 비롯해 롯데·포스코·농협 등 모두 7개 그룹은 법인세 비용이 전년도보다 늘었다.

그러나 LG그룹은 세전이익이 7조8천30억원으로 2017년도보다 36.7% 줄면서 법인세 비용도 1조7천570억원으로 29.1% 감소했다.

한화그룹도 세전이익이 41.7% 줄면서 법인세 비용이 전년도보다 52.2% 줄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세전 순적자가 3천450억원에 달해 법인세 비용이 발생하지 않았다.

기업들의 실제 세 부담 수준을 보여주는 '유효세율'은 10대 그룹 상장사 평균 28.5%로 2017년도(24.8%)보다 3.7%포인트 높아졌다.

유효세율은 세법상 세액에서 비과세 비용 공제 등 세무조정을 거쳐 산출된 법인세 비용을 법인세 차감 전 순이익으로 나눈 비율이다.

▲ [재벌닷컴 제공]

그룹별 유효세율을 보면 삼성이 25.2%에서 27.7%로, SK가 22.8%에서 26.2%로 각각 높아졌다.

또 현대차(18.4%→30.1%), LG(20.1%→22.5%), 롯데(28.6%→45.6%), 포스코(28.5%→45.5%), 농협(20.7%→24.5%)도 상승했다.

유효세율이 하락한 그룹은 GS(43.2%→39.6%)와 한화(44.7%→36.6%), 현대중공업(22.8%→10.0%)이다.

10대 그룹 상장사 중 2018 회계연도 기준 법인세 1조원 클럽에 든 회사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SK, 포스코 등 4곳이었다.

현대모비스와 SK이노베이션은 2017년도 기준 법인세 1조원 클럽에 들었으나 이번에는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