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2월 취업자 26만3천명↑...13개월만에 최대 폭 증가

기사승인 2019.03.13  10:33:50

공유
default_news_ad1

- 60세 이상 역대최대폭 증가...30·40대 취업자 대폭 감소

▲ 노인 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사업 통합모집 행사에 참가한 고령 구직자가 취업신청서를 작성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수지 기자] 지난달 취업자가 13개월 만에 가장 큰 폭 증가를 기록했다.

60세 이상 노인 취업자가 통계 작성 후 가장 크게 늘어난 반면 30·40대 취업자는 크게 감소했다.

13일 통계청이 공개한 '2019년 2월 고용동향' 자료를 보면 지난달 취업자는 1년 전보다 26만3천명 증가한 2천634만6천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1월(33만4천명) 이래 13개월 만에 가장 큰 증가 폭이다.

취업자 증가 폭은 지난해 2월에 10만4천명으로 급격히 축소한 데 이어 올해 1월(1만9천명)까지 12개월 연속 부진했다.

지난해 8월에는 취업자 증가 폭이 3천명을 그쳐 마이너스를 겨우 면했다.

지난달 취업자 증가폭 확대는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분야에서 취업자가 1년 전보다 23만7천명(12.9%) 증가했다.

농림어업 취업자도 1년 전보다 11만7천명(11.8%) 늘면서 취업자 확대에 기여했고 정보통신업은 7만2천명(9.0%) 늘었다.

반면 제조업(-15만1천명), 도매 및 소매업(-6만명), 금융보험업(-3만8천명)의 취업자는 크게 줄었다.

제조업은 취업자가 작년 4월부터 11개월 연속 줄었다.

당국은 공공 일자리 사업과 농림어업 취업자 증가 등이 고용지표 변화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고 있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노인일자리 사업에 지원한 분들이 보건·복지·공공행정 등 분야에 취업자로 유입했고 농림어업에서 취업자가 10만명대 증가를 기록한 것도 취업자 확대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60세 이상 취업자는 1년 전보다 39만7만천명 늘었다. 특히 65세 이상은 26만2천명 증가했다.

전년동월과 비교한 60세 이상 취업자 수는 1982년 7월 통계작성 이래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반면 30대와 40대 취업자는 각각 11만5천명, 12만8천명 줄었다.

지난달 실업자는 130만3천명으로 1년 전보다 3만8천명 늘었다.

2월 기준 실업자 수는 비교 가능한 통계를 작성한 2000년 이후 2017년(134만2천명), 2016년(130만9천명)에 이어 세번째로 많았다.

2월 실업률은 4.7%로 0.1%포인트 상승했다.

체감실업률을 나타내는 '고용보조지표3'(확장실업률)은 13.4%로 지난해 2월보다 0.7%포인트 상승했다. 청년층(15∼29세) 고용보조지표3은 1.6%포인트 상승한 24.4%였다.

고용률은 59.4%로 0.2%포인트 상승했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65.8%로 1년전과 같은 수준이었다.

취업자 증감을 종사상 지위로 구분하면 상용근로자가 29만9천명 늘었고 임시 근로자는 4만3천명 감소했다. 일용 근로자는 4만명 증가했다.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4천명 늘었다. 줄곧 감소하다 16개월만에 증가로 전환했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