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구조동물 안락사' 케어 대표 경찰 출석..."일부 안락사 불가피"

기사승인 2019.03.14  13:35:40

공유
default_news_ad1

- 박소연 대표 "병들고 어려운 동물들 한해 안락사, 고통없이 인도적으로 수행"

▲ (연합뉴스)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14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받기 위해 서울 종로경찰서로 출석하고 있다.

[이강욱 기자] 구조동물 수백 마리를 무분별하게 안락사 했다는 의혹을 받는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14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출석했다.

이날 오전 9시 50분께 경찰서에 도착한 박 대표는 취재진에게 "일부 동물의 안락사는 불가피한 것"이라며 "병들고 어려운 동물들을 안락사했고, 고통 없이 인도적으로 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후원금을 얻기 위해서 회원들을 기망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는 점을 결단코 말씀드린다"며 "케어는 가장 힘든 동물을 가장 많이 적극적으로 구조해온 시민단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일부 불가피한 동물들의 안락사는 병들고 양육이 어려운 동물에 한해 이뤄졌다"면서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후원금 사적 유용 의혹을 묻는 말에는 "결단코 맹세코 단 한 번도 없다"고 답하며 곧장 조사실로 들어갔다.

박 대표는 보호소 공간이 부족하다는 이유 등으로 구조한 동물을 무분별하게 안락사한 혐의를 받는다. 안락사 사실을 숨긴 채 후원금을 모으고 후원금을 목적 외로 사용한 혐의도 받는다.

앞서 케어의 내부고발자는 박 대표의 지시로 케어 보호소에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동물 250여 마리가 안락사됐다고 주장했다.

다른 동물보호 단체들은 박 대표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업무상 횡령,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취지의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검찰은 사건을 종로경찰서에서 수사하도록 지휘했다.

이강욱 기자 hong@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