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작년 한미교역 역대 최고...대미흑자는 23% 급감

기사승인 2019.03.14  16:58:53

공유
default_news_ad1

- 반도체 수출·에너지 수입 늘어...미국발 한국 투자 역대 최고

[윤수지 기자]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발효 7주년을 하루 앞둔 가운데 지난해 양국간의 상품교역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미 무역흑자는 원유와 가스 등 에너지 수입이 크게 늘면서 3년 연속 감소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2018년 양국 교역이 1천316억달러(148조9천억원)로 전년보다 10.3% 증가했다고 밝혔다.

2018년 대미 무역흑자는 전년보다 22.9% 감소한 138억달러(15조6천억원)으로 집계됐다.

대미 수출은 전년 대비 6.0% 증가한 727억달러로, 전체 수출 증가율인 5.4%보다 빠르게 성장했다.

반도체(90.6%), 석유제품(15.7%), 건설기계(32.4%) 등이 성장하며 수출 증가를 견인했고, 자동차(-6.9%), 무선통신기기(-6.2%), 고무제품(-2.2%) 등은 전년 대비 수출이 줄었다.

한국산 제품의 미국시장 점유율은 2.9%로 2014년부터 3%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미국으로부터의 수입은 전년 대비 16.2% 증가한 589억달러로, 원유(520.1%), 액화석유가스(50.3%), 천연가스(179.2%) 등 에너지 수입이 크게 늘었다.

에너지 수입량이 증가한 가운데 유가 등 국제 에너지 가격까지 오르면서 에너지 수입액이 급증했다.

미국의 한국시장 점유율은 11.0%로 일본을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대미 무역흑자는 FTA 발효 후 4년 동안 증가했지만 2016년부터 감소세로 전환했다. 지난해의 무역흑자 감소는 특히 에너지 수입증가에 기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2017년 기준 양국 서비스 교역은 462억달러로 전년 대비 7.2% 증가했다.

대미 서비스 수출은 149억달러로 전년과 유사했고, 서비스 수입은 313억달러로 10.3% 증가했다.

한국이 만성적자인 서비스 수지는 163억달러 적자로 전년 대비 적자 폭이 커졌다.

대미 서비스 수지 적자는 FTA 발효 후 평균 20.6% 증가했다.

한국의 대미 투자는 신고 기준 126억달러로 전년 대비 7.6% 감소했다.

FTA 발효 7년간(2012∼2018년) 대미 투자는 772억달러로 발효 전 7년(2005∼2011년)보다 92.2% 증가했다.

미국의 한국 투자는 신고 기준 58억8천만달러로 전년 대비 24.8% 증가하며 최대치를 기록했다.

미국의 FTA 발효 전 7년간(2012∼2018년) 투자는 308억달러로 발효 전 7년(2005∼2011년)보다 121.5% 늘었다.

▲ (자료: 한국무역협회, 괄호안은 증감률)
▲ (자료: 한국무역협회, 괄호안은 증감률)
▲ (자료: 한국무역협회)
▲ (자료: 한국은행)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