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포장 배추김치 나트륨 함량 들쑥날쑥"

기사승인 2019.03.19  15:35:55

공유
default_news_ad1

- 소비자시민모임, 포장 배추김치 15종 조사...제품별 최대 1.5배 차이

[윤수지 기자] 시중에 판매되는 포장 배추김치 나트륨 함량이 브랜드나 제조일자 별로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소비자시민모임이 발표한 포장 배추김치 15종을 대상으로 영양성분, 표시사항 등을 시험한 결과에 보면, 배추김치 100g당 평균 나트륨 함량은 569.58㎎으로, 1일 영양 성분기준치(2천㎎)의 28.5%를 차지했다.

제품별로 보면 100g당 나트륨 함량은 '비비고 포기 배추김치'(467.33㎎)가 가장 낮았고, '아워홈 아삭김치 포기김치'(691.95㎎)가 가장 높게 나타나 제품 간 최대 1.5배 차이가 있었다.

상위 6개 제품의 100g당 나트륨 함량은 1일 영양 성분기준치의 31.2∼34.6%를 차지, 하루 2끼 김치 섭취만으로 하루 영양 성분기준치의 30% 이상 나트륨을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트륨 함량은 같은 제품이라도 제조 일자에 따라 편차가 컸다. 제조 일자가 다른 3개 시료를 측정한 결과, '특제육수 조선호텔 포기김치'의 100g당 나트륨 함량은 379.77∼552.98㎎으로 45.6% 차이가 났다.

▲ [소비자시민모임 제공]

15개 제품 모두 배합비율이 높은 2순위까지 원재료와 고춧가루의 원산지는 국산으로 표시됐다.

100g당 가격은 413.7∼754원으로 최대 1.8배 차이가 났다.

식중독균은 모두 기준에 적합했고, 황색포도상구균은 검출되지 않았으며 중금속 검사결과, 납과 카드뮴 모두 기준을 넘지 않았다.

김치류는 영양표시 대상 품목이 아니지만 15개 제품 중 '한울포기김치'와 '풀무원 찬마루 서울반가 포기김치' 등 2개 제품에만 영양표시가 있었고, 13개 제품은 없었다.

소비자시민모임은 "소비자들의 건강한 식생활과 알 권리 확보를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김치류를 영양표시 대상으로 지정할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