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부연구단 "포항지진, 지열발전이 '촉발'…자연지진 아냐"

기사승인 2019.03.20  16:10:21

공유
default_news_ad1

- 1년간 상관관계 정밀조사 결과..."지열발전 물 주입이 단층대 활성화"

[정우현 기자] 2017년 11월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은 인근 지열발전소가 촉발했다는 정부연구단의 결론이 나왔다.

대한지질학회는 20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의 이런 조사 결과를 공식 발표했다.

이강근 연구단장(서울대 교수)은 "'유발지진'은 자극이 된 범위 내에서, '촉발지진'은 자극이 된 범위 너머를 뜻해 그런 의미에서 '촉발지진'이라는 용어를 썼다"며 "자연지진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정부연구단에 참여한 해외조사위원회는 앞서 "지열발전을 위해 주입한 고압의 물이 알려지지 않은 단층대를 활성화해 포항지진 본진을 촉발했다"는 분석 결과를 내놨다.

▲ 지열정 굴착 및 수리자극 실시 현황
(연합뉴스) 2017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이 20일 발표한 포항지진 연구과제 '지열정 굴착 및 수리자극 실시 현황' 그래프. [대한지질학회 제공]

해외조사위는 포항지진과 지열발전의 연관성을 분석하기 위해 포항지진 발생지 주변의 지열정(PX1, PX2) 주변에서 이루어진 활동과 그 영향 등을 자체 분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해외조사위는 "결론은 지열발전 주입에 의해 알려지지 않은 단층대가 활성화됐다"는 것이라며 "PX-2 (고압 물) 주입으로 이전에 알려지지 않았던 단층대가 활성화됐고 이것이 결과적으로 본진을 촉발했다"고 설명했다.

지열발전의 원리는 수 ㎞ 지하에 물을 넣고 땅의 열로 데운 뒤, 이때 발생한 증기로 터빈을 돌리는 것이다. 4∼5㎞ 정도로 땅을 깊게 파는 데다 지하에 물을 주입하고 빼내는 과정이 있어, 지반이 약해지고 단층에 응력이 추가돼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 수리자극으로 인한 지하의 공극압 변화 모델링
(연합뉴스) 2017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이 20일 발표한 포항지진 연구과제 결과. 연구단은 "수리자극 과정에서 가해진 주입압력과 주입량의 상세 자료를 계산한 결과, 지진발생의 시공간적 분포와 일치했다"고 밝혔다. [대한지질학회 제공]

이에 2년 전 포항지진이 일어난 직후 과학계에서는 진앙(震央)이 지열발전소와 수백m 떨어졌다는 점 등을 들어, 지열발전소가 이 지진과 관련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발전소에서 지하에 주입한 물이 단층을 움직이게 했다는 것이다. 이진한 고려대 지구환경과학과 교수와 김광희 부산대 지질환경과학과 교수 등이 참여한 국내 연구진은 이런 연구 결과를 작년 국제학술지 '사이언스'(Science)에 발표하기도 했다.

반면 물을 네 번 주입해 이런 지진이 나는 것은 어렵다는 반론도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산업통상자원부는 포항지진과 지열발전과의 상관관계를 조사하기 위해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된 '포항지진 조사연구단'을 구성하고, 작년 3월부터 약 1년간 정밀조사를 진행해 왔다.

포항지진은 2016년 9월 경북 경주에서 발생한 규모 5.8의 지진에 이어 우리나라에서 발생한 지진 중 역대 두 번째로 컸던 지진으로 기록됐다.

정우현 기자 webmaster@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