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北, 내달 11일 최고인민회의 소집...김정은 2기 체제 출범

기사승인 2019.03.22  11:10:37

공유
default_news_ad1

- 국무위원회·내각 대폭 물갈이 가능성

[홍범호 기자] 북한이 최고인민회의를 내달 11일 평양에서 개최한다.

조선중앙통신이 22일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가 21일 최고인민회의를 소집함에 대한 결정을 발표하였다"며 "결정에 의하면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1차 회의를 주체107(2019)년 4월 11일 평양에서 소집한다"고 전했다.

최고인민회의는 북한의 헌법상 국가 최고 지도기관으로, 법률의 제·개정, 대내외 정책의 기본원칙 수립, 국무위원회·내각 등 국가직 인사, 국가 예산 심의·승인 등의 권한을 가진다.

회의는 1년에 1∼2차례 열리며 직전 회의인 최고인민회의 제13기 제6차 회의도 지난해 4월 11일 열렸다.

이번 회의는 지난 10일 선출한 대의원들이 참석하는 첫 회의로, 김정은 2기 정권의 새로운 실세들이 진입해 국무위원회와 내각 등 주요 권력기관 인사의 대폭 물갈이가 예상된다.

14기 대의원 선거에서 대의원 교체율이 약 50%(통일부 추산)에 달했다. 특히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한의 최고지도자로는 처음으로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명단이 이름을 올리지 않아 이번 회의에서 권력 시스템의 변화를 논의할지도 관심이다.

아울러 최고인민회의에서는 대외정책에 대한 결정도 이뤄지는 만큼, 하노이에서 열린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끝나 북미관계가 교착국면에 진입한 가운데 향후 핵·미사일 문제와 대미정책에 대한 방향이 제시될지도 주목된다.

2013년 4월 열린 최고인민회의에서는 '자위적 핵보유국의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할 데 대하여'라는 법령을 채택해 핵보유 의지를 분명히 했고, 2017년 열린 회의에서는 최고인민회의 산하에 '외교위원회'를 부활해 대외관계 개선 의지도 드러낸 바 있다.

한편 조선중앙방송도 이날 최고인민회의 소집 공고를 전하면서 "대의원 등록은 2019년 4월 9일과 10일에 한다"고 밝혔다.

홍범호 기자 hong@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