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류현진, 박찬호 이래 18년 만의 한국인 MLB 개막전 승리 투수

기사승인 2019.03.29  09:00:15

공유
default_news_ad1

- 다저스, 역대 MLB 개막전 최다 홈런 8방 대폭발…12-5 대승

▲ 류현진, 박찬호 이래 18년 만에 한국인 MLB 개막전 승리 투수[AP=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박찬호에 이어 18년 만에 한국인 빅리거로는 두 번째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개막전에서 승리를 안았다.

류현진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개막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삼진 8개를 솎아내며 1실점 했다.

13타자를 연속 범타로 요리하는 등 빼어난 투구를 선사한 류현진은 안타를 4개 맞았다.

무실점으로 잘 던지다가 6회 초 베테랑 타자 애덤 존스에게 허용한 좌월 솔로 홈런이 유일한 흠이었다.

팀이 7-1로 넉넉하게 앞선 6회 말, 승리 요건을 안고 타석에서 교체된 류현진은 12-5, 다저스의 대승으로 경기가 끝나면서 승리 투수가 됐다.

박찬호는 다저스 소속이던 2001년 4월 3일 밀워키 브루어스를 상대로 한 개막전에서 7이닝 동안 삼진 7개를 곁들이며 5피안타 무실점으로 역투해 승리(1-0)를 안았다.

박찬호(2001년·2002년)에 이어 코리안 빅리거로는 두 번째로 개막전 선발을 꿰찬 류현진이 승리의 배턴을 18년 만에 물려받았다.

류현진 개인으로도 KBO리그에서 뛴 2009년 SK 와이번스를 상대로 5⅓이닝 4피안타 2실점으로 승리를 챙긴 이래 10년 만에 개막전 승리를 따냈다.

그는 KBO리그에선 개막전에 5번 선발 등판해 1승 3패 평균자책점 5.81을 남겼다.

▲ 호투하는 류현진[USA 투데이/로이터=연합뉴스]

클레이턴 커쇼(왼쪽 어깨), 리치 힐(왼쪽 무릎)이 부상으로 낙마한 덕분에 개막전 선발의 영예를 안은 류현진은 '빅 게임' 투수답게 압도적인 내용으로 애리조나 선발 잭 그레인키와의 대결에서 판정승했다.

류현진은 82개를 던져 59개를 스트라이크로 꽂았다. 포심 패스트볼의 최고 시속은 153㎞를 찍었고, 컷 패스트볼(커터), 커브, 체인지업의 위력이 돋보였다.

시범경기에서 5번 등판해 15이닝 동안 평균자책점 3.00을 기록하면서 볼넷을 한 개도 주지 않은 류현진은 개막전에서도 깔끔하게 무사사구 경기를 펼쳤다.

류현진은 첫 타자로 상대한 베테랑 외야수 애덤 존스에게 몸쪽에 시속 145㎞짜리 포심 패스트볼을 초구 스트라이크로 꽂았다.

존스와 8구 접전에서 류현진은 몸쪽에 크게 휘어 들어가는 슬라이더성 커터로 헛스윙 삼진을 낚았다.

2번 타자 에두아르도 에스코바르에게 3루수 내야 안타를 내줬지만, 류현진은 윌메르 플로레스와 다비드 페랄타를 잇달아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1회를 마쳤다.

1-0의 리드를 안고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2회엔 공 12개를 던져 유격수 땅볼 3개로 쉽게 넘어갔다.

▲ 역투하는 류현진[USA투데이/로이터=연합뉴스]

류현진은 3-0으로 달아난 3회와 4회에도 삼자범퇴로 이닝을 끝냈다.

4회엔 2사 후 페랄타의 중전 안타성 타구를 수비 시프트에 따라 2루 쪽으로 이동했던 3루수 저스틴 터너가 걷어내 정확한 송구로 타자를 1루에서 잡았다.

류현진은 5회 초 투아웃 후 7번 타자 닉 아메드에게 우중간 2루타를 허용할 때까지 13타자를 연속 범타로 요리했다.

그는 5회 초 실점 위기에서 존 라이언 머피를 포수 파울플라이로 잡고 불을 껐다.

류현진은 6회 초 1사 후 존스에게 초구 커브를 던졌다가 좌월 솔로 홈런을 내줬다.

이날 류현진이 필살기로 던진 커브를 노련한 존스가 놓치지 않고 걷어 올렸다.

류현진은 곧이어 에스코바르에게 좌선상 2루타를 허용했지만, 두 타자를 뜬공으로 돌려세우고 추가로 점수를 주진 않았다.

내셔널리그 정상급 투수인 그레인키는 3⅔이닝 동안 홈런 4개 포함, 안타 7개를 맞고 7실점 해 고개를 떨어뜨렸다.

▲ 족 피더슨의 호쾌한 스윙[AP=연합뉴스]

다저스는 역대 메이저리그 개막전 최다인 홈런 8방을 터뜨리며 류현진을 화끈하게 지원했다.

한 경기 홈런 8개는 2002년 5월 24일 밀워키를 상대로 다저스가 세운 한 경기 최다 홈런과 타이다.

다저스는 7회 터진 맥스 먼시의 6번째 홈런으로 구단 개막전 최다 홈런 신기록을 먼저 썼다.

다저스는 1회 선두 타자 족 피더슨의 좌월 2루타, 코리 시거의 볼넷으로 이어간 무사 1, 2루에서 내야 땅볼 2개로 선취점을 뺐다.

피더슨이 개막 축포의 서막을 열었다.

그는 1-0으로 앞선 2회 말 류현진의 보내기 번트로 잡은 2사 2루에서 그레인키의 커브를 퍼 올려 가운데 펜스를 넘어가는 2점 홈런을 터뜨렸다.

다저스의 멀티 플레이어 엔리케 에르난데스와 류현진의 '짝꿍' 오스틴 반스는 3-0인 4회 말 연속으로 좌월 투런포, 좌중월 솔로 아치를 그렸다.

코리 시거가 2사 후 우월 솔로포로 뒤를 받치는 등 다저스는 4회에만 홈런 3방으로 넉 점을 뽑아 그레인키의 백기를 받아냈다.

피더슨과 에르난데스는 멀티 홈런을 쳤고, 맥스 먼시, 코디 벨린저 등 6명의 타자가 개막 축포를 날렸다.

뉴스파인더 webmaster@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