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 홍역 환자 2명 추가 발생...20명으로 늘어

기사승인 2019.04.20  17:50:00

공유
default_news_ad1

- 안정기에 접어든 15명 격리 해제

[박남오 기자] 대전 소아전문병원에서 시작된 홍역 집단발병 사태가 20일 추가 발생하면서 좀처럼 진정되지 않고 있다.

대전시는 이날 홍역 환진자 2명이 추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확진자는 20명으로 늘었다.

추가 확진자는 대전에 거주하는 41세 남성으로, 아들이 이번 사태 진원지인 해당 소아병원에 외래진료와 입원치료를 받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다른 확진자 역시 대전 거주 생후 3개월 여자 아기로 이 병원에서 외래진료와 입원치료를 받은 적이 있다.

현재 확진자 20명 가운데 4명은 자택 격리, 1명은 병원에 격리돼 있다.

발진 발생 후 4일이 지나 안정기에 접어든 15명은 격리 해제됐다.

대전시와 충남도, 세종시 등은 기존 확진자와 접촉한 2천133명의 건강 상태를 살피는 한편 추가 확진자와 접촉한 이들을 파악하고 있다.

박남오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