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4월 수출물가 0.5% 상승…반도체는 9개월째 하락

기사승인 2019.05.14  11:22:41

공유
default_news_ad1

- 국제유가 상승에 수입물가는 1.5% 상승

[윤수지 기자] 원/달러 환율과 국제유가가 오른 영향으로 수출입물가가 나란히 상승했지만, 반도체 수출물가는 9개월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1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4월 수출입물가지수'를 보면 지난달 수출물가지수(2010년=100·원화 기준)는 한 달 전보다 0.5% 오른 83.48 이다.

수출물가는 2월과 3월 각각 0.2% 상승하다 지난달 상승세가 커졌다. 이번 오름폭은 지난해 7월(2.5%) 이후 가장 크다.

4월 평균 원/달러 환율은 1,140.95원으로 한 달 전보다 10.23원 올랐고 국제유가(두바이유 기준)가 6.0% 상승한 영향이다.

공산품 수출물가는 석탄 및 석유제품(4.6%) 위주로 오르며 0.5% 상승했다. 농림수산품 수출물가는 0.1% 올랐다.

▲ ※ 자료 : 한국은행

세부 품목을 보면 휘발유(10.7%), 경유(3.8%)의 상승 폭이 두드러졌다. 국제유가 상승에 정제유 수출가격이 오른 것으로 풀이된다.

공산품 중에서 전기 및 전자기기 수출물가는 0.7% 하락했고, 주력 수출 품목인 D램 수출물가는 9.9% 내리며 9개월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D램 수출물가 하락 폭은 지난 1월(14.9%), 2월(6.9%), 3월(5.2%)로 넘어가며 줄어들었으나 지난 달 다시 확대했다.

D램과 플래시메모리, 시스템반도체를 합한 반도체 수출물가는 5.2% 내리며 전월(3.4%)보다 낙폭을 키웠다.

한은 관계자는 "글로벌 정보통신(IT) 업체들의 재고조정이 계속됐다"며 "2분기가 반도체 경기 저점이라는 전문가 의견이 있으나 추이를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 ※ 자료 : 한국은행

수입물가지수는 88.91으로 1.5% 상승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 등에 따른 국제유가 상승 영향이 컸다고 한은은 진단했다.

원재료는 2.8%, 중간재는 1.1% 상승했고, 자본재와 소비재는 각각 0.4%, 0.6% 올랐다.

원유는 6.9%, 나프타 6.6% 상승했다.

전년 동월 대비로 보면 수출물가는 0.4% 내리며 5개월 연속 하락했다.

수입물가는 4.8% 올라 1년 3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환율 영향을 제거한 계약통화 기준으로 보면 수출물가는 한 달 전보다 0.4% 내렸고 수입물가는 0.7% 올랐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