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내 연구진 "베트남 돼지열병, 중국서 왔다" 첫 확인

기사승인 2019.05.15  12:11:56

공유
default_news_ad1

- 고려대 송대섭 교수 "베트남 북부 돼지열병, 중국 유행 바이러스와 일치"

[오인광 기자] 국내 연구진이 베트남에서 확산하고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African Swine Fever, ASF, 이하 돼지열병)을 처음으로 진단하고 중국에서 유래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고려대학교 약학대학 송대섭 교수와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정대균 박사 등 연구팀은 15일 지난 2월 베트남 북부지방에서 돼지열병을 최초로 발견해 진단했다고 밝혔다.

돼지열병은 지난 2월 베트남 북부지역에서 처음 보고된 후 중부를 거쳐 남부까지 확산하고 있다.

▲ (연합뉴스) 고려대학교 약학대학 송대섭 교수는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정대균 박사, 베트남 국립농업과학대학 르 반 판(Le Van Phan) 교수 등과 꾸린 공동 연구팀이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돼지 샘플을 채취하고 있다. [고려대학교 약학대학 송대섭 교수 제공]

올해 1월과 2월에 베트남 하노이 북부지방 5개 지역에서 돼지열병 감염이 의심되는 돼지의 사료를 연구팀이 분석한 결과 모두 양성이었다.

송 교수는 "중국에서 돼지열병이 기승을 부리고 있어 인접 지역인 베트남 북부도 위험하다는 판단에 따라 신속히 연구를 진행해 결과를 (베트남 보건당국에) 보고했다"고 말했다.

또 베트남 돼지열병 바이러스의 유전자 염기서열을 분석한 결과, 중국에서 지난해 8월 이후 유행 중인 돼지열병 바이러스와 같은 유형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지난해 8월부터 중국에서 발생했던 돼지열병 바이러스가 인접국인 베트남까지 전파됐다는 사실을 밝혀냈다"며 "특히 국내 연구팀이 개발한 순수 국내 진단기술을 활용해 신속하고 정확히 돼지열병을 진단한 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2019년 2월 베트남 북부지방(왼쪽 상단 빨간 원형 표시)의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돈에서 분리한 바이러스가 중국에서 유행하고 있는 것과 같은 유전자 타입 2형임을 바이러스 진화 계통도 분석을 통해 분석했다. [고려대학교 약학대학 송대섭 교수 제공]

해당 바이러스의 진단 및 유전자 분석 결과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발행하는 감염병 분야 국제학술지 '신종감염질환'(Emerging Infectious Diseases) 7월호에 게재될 예정이다.

한편,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글로벌프런티어연구사업-바이오나노헬스가드연구단'의 지원으로 이뤄졌다. 송 교수와 정 박사 연구팀 외에 베트남 국립농업과학대학 르 반 판(Le Van Phan) 교수와 국내 유전자 진단키트 개발업체 메디안디노스틱도 참여했다.

오인광 기자 webmaster@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