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부 관계자 "트럼프, 방한기간 DMZ 방문 검토 중"

기사승인 2019.06.24  18:59:48

공유
default_news_ad1

- 남북미 정상회담 가능성 거론엔…靑 관계자 "트럼프 방한 때 계획 없어"

[홍범호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29일부터 1박 2일 간 공식 방한 기간 비무장지대(DMZ) 방문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의 DMZ 방문이 성사되면 문재인 정부 들어 미국 대통령이 처음으로 남북 접경지를 방문하게 되는 것으로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정부 관계자는 24일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기간 DMZ 방문 가능성에 대해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한미 정부는 현재 이 사안에 대해 협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7년 11월 첫 방한 때에도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DMZ를 헬기로 동반 방문하려다, 기상 문제로 일정을 불발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의 이달 말 방한 소식이 알려지자, 외신 등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에야말로 DMZ 방문을 다시 추진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실제로 아사히 신문은 23일 한미 양국 정부가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때 DMZ 시찰을 최종 조율하고 있다고 복수의 양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하기도 했다.

교도통신도 같은 날 워싱턴발로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DMZ를 시찰하는 방안을 최종 조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23일 관련 소식을 전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 방문을 계기로 남북 국경에서 김 위원장과의 만남을 준비할지도 모른다는 일부 전문가들의 견해를 전하기도 했다.

다만 청와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기간 동안 남북미 정상회담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홍범호 기자 hong@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