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국 기름값, 두 달 만에 1천500원 아래로

기사승인 2019.07.06  10:26:45

공유
default_news_ad1

- 7월 첫째 주 전국 평균 ℓ당 1천495.7원…전주 대비 5.5원↓

[윤수지 기자] 전국 휘발유 가격이 ℓ당 1천500원 아래로 떨어졌다.

6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첫째 주 주간 단위 전국 주유소의 보통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 대비 ℓ당 5.5원 떨어진 1천495.7원이었다.

6월 첫째∼넷째 주 각각 1.2원, 7.4원, 11.3원으로 점차 늘어난 뒤 절반으로 줄었다.

서울 휘발유 가격은 ℓ당 3.9원 하락한 1천587.4원원을 기록했고,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5.4원 내린 1천468.1원이었다.

가장 비싼 상표인 SK에너지는 휘발유를 ℓ당 1천509.0원에 판매해 GS칼텍스와 단둘이 1천500원대를 유지했다.

반면 가장 저렴한 알뜰주유소는 ℓ당 7.4원 내린 1천470.2원으로 하락 폭이 가장 컸다.

전국 주유소 경유 판매 가격은 1천358.4원으로 ℓ당 5.2원 내렸다. 휘발유 가격과 약 10% 차이 난다.

이로써 휘발유 가격과 경유 가격은 이주까지 5주 연속 하락했다.

이밖에 액화석유가스(LPG) 차 연료인 자동차용 부탄은 ℓ당 38.6원 크게 내린 ℓ당 812.8원이었다. LPG 수입 업체가 이달 공급가를 반년 만에 최대폭으로 인하한 데 따른 것이다.

한편 한국이 주로 수입하는 제품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는 전주보다 배럴당 1.5달러 내린 62.7달러였다.

한국석유공사 관계자는 "미국 원유 재고가 기대보다 감소 폭이 적었고 미국의 경기지표가 부진하면서 국제유가가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