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울 아파트값 2주 연속 상승

기사승인 2019.07.11  16:29:31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울 전셋값 0.01% ↑…경기·인천 각각 0.05%, 0.02% 하락

▲ 서울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수지 기자] 민간택지 아파트에 대한 분양가 상한제 도입이 검토되는 가운데 서울 아파트값이 2주 연속 상승했다.

11일 한국감정원 조사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02% 올랐다.

지난달까지 오른 실거래가격이 통계에 반영되면서 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강남구와 서초구는 지난주와 동일하게 각각 0.05%, 0.03% 상승했다.

다만 분양가 상한제 시행 가능성이 커지면서 재건축 추진 단지들의 매수세가 주춤해졌다.

최근 약세가 이어졌던 강동구는 35주 만에 하락세를 멈추고 보합을 기록했고, 송파구는 0.03%로 지난주(0.04%)보다는 상승폭이 둔화했다.

양천구와 동작구의 아파트값이 각각 0.05% 상승했고 성동구의 아파트값도 33주 만에 상승 전환했다. 중랑(-0.01%)·강서(-0.01%)·구로(-0.02%) 등지는 하락했다.

경기도의 아파트값은 0.01% 내렸으나 지난주(-0.05%)보다 낙폭은 줄었다.

분당신도시의 아파트값이 지난주 0.02%로 오름세로 돌아선 데 이어 이번주 조사에선 0.19%로 상승폭이 확대됐다. 최근 급매물이 팔리면서 호가가 상향 조정됐다.

또 과천시의 아파트값이 0.23%, 광명시가 0.38% 올랐으나 오름폭은 지난주보다 소폭 둔화했다.

고양시 일산서구 아파트값은 0.08% 내려 약세가 이어졌다.

지난주 지방의 아파트값은 0.07% 떨어졌다. 경남(-0.17%)·강원(-0.16%)·전북(-0.12%) 등이 내렸다.

지방 광역시·도 가운데서는 유일하게 대전만 0.05% 상승했다.

대전은 문화·대흥동 등 입지가 양호한 지역의 아파트 중심으로 가격이 오르면서 중구가 0.18% 상승했고, 서구(0.05%)는 정비사업이 진행 중인 탄방1구역 인근과 둔산동 중심으로 상승세를 보였다.

전국의 아파트 전셋값은 0.05% 내려 지난주(-0.07%)보다 낙폭이 줄어든 가운데 서울 전세값은 0.01% 오르며 2주 연속 상승한 반면 경기와 인천은 각각 0.05%, 0.02% 하락했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