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9·10호 태풍 레끼마·크로사 북상에 중국·일본 '긴장'

기사승인 2019.08.09  08:11:55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국, 중·일보다 영향 작을 듯...기상청 "크로사 이동 속도 너무 느려…진로 유동적"

▲ 오전 7시 현재 태풍 '레끼마'(왼쪽)와 '크로사'(오른쪽)[국가기상위성센터 제공]

[박민정 기자] 제9호 태풍 '레끼마', 제10호 태풍 '크로사'가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9일 기준으로 한국은 중국이나 일본과 비교해 영향이 작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현재 '레끼마'는 대만 타이베이 동쪽 약 300㎞에서 시속 21㎞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오전 7시 현재는 이보다 조금 대만 북쪽으로 자리를 옮겼다.

매우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발달한 '레끼마'의 중심기압은 935hPa(헥토파스칼), 최대 풍속은 시속 176㎞(초속 49m), 강풍 반경은 400㎞에 달한다.

▲ 제9호 태풍 '레끼마' 예상 경로[기상청 제공]

발생 초기 예상 경로를 가늠하기 어려웠던 '레끼마'는 중국 본토 상륙 후 중국 연안 해상을 따라 북상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가닥이 잡히고 있다.

'레끼마'는 상하이를 거의 관통한 뒤 11일 오전 3시께 상하이 북북서쪽 약 100㎞ 육상을 지날 것으로 보인다. 이후 다시 바다로 살짝 빠져나와 12일 오전 3시께 상하이 북북서쪽 약 480㎞ 해상에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후에는 북서쪽으로 나아가 13일 오전 3시께 산둥반도에 있는 칭다오 서북서쪽 약 130㎞ 육상에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 제10호 태풍 '크로사' 예상 경로[기상청 제공]

한편 '크로사'는 9일 오전 3시 현재 괌 북북서쪽 약 1천30㎞ 해상에서 시속 7㎞로 동쪽으로 이동 중이다.

이 태풍은 이후 점차 방향을 북서쪽으로 바꿔 11일 오전 3시께 일본 오사카 남남동쪽 약 1천200㎞ 해상, 14일 오전 3시께 오사카 남쪽 약 530㎞ 해상에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레끼마'보다 늦게 발생했고 이동 속도도 느린 '크로사'의 예상 진로와 관련해서는 신중한 입장이다.

하지만 한국과 미국, 일본 기상청 모두 9일 기준으로는 '크로사'가 일본 방향으로 향할 가능성을 크게 보고 있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크로사'는 나흘 뒤에도 우리나라와 1천㎞ 이상 떨어져 있을 것"이라며 "진로가 유동적이어서 한국에 미칠 영향을 판단하기 이르다"고 전했다.

박민정 기자 02shlov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