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태풍 '크로사' 광복절에 일본 관통할 듯

기사승인 2019.08.13  10:34:57

공유
default_news_ad1

- 태풍 영향 받아 동해안 15∼16일 많은 비 예상

▲ 제10호 태풍 '크로사' 예상 경로[기상청 제공]

[박민정 기자] 북상 중인 제10호 태풍 '크로사'가 광복절인 15일 일본을 관통할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 태풍에 동반된 구름대의 영향으로 동해안과 울릉도, 독도는 강풍이 불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13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현재 '크로사'는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660㎞ 해상에서 시속 18㎞로 서북서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다.

중간 강도의 중형급 태풍인 '크로사'의 중심기압은 975hPa(헥토파스칼), 최대 풍속은 시속 115㎞(초속 32m)다. 강풍 반경은 430㎞에 달한다.

이 태풍은 계속해서 북서 방향으로 이동해 14일 오후 9시께 일본 가고시마 동남동쪽 약 170㎞ 해상을 지나 광복절인 15일 오전 9시께 가고시마 북동쪽 약 260㎞ 해상에 있을 것으로 기상청을 내다봤다.

'크로사'는 15일 일본을 관통한 뒤 동해에 진출해 16일 오전 9시께 독도 북동쪽 약 410㎞ 해상에 있을 것으로 보인다.

'크로사'는 일본 상륙 직전에는 강한(초속 33∼44m) 태풍으로 발달했다가 상륙을 전후해 지면과 마찰 등으로 다시 중간(초속 25∼33m) 강도로 약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울릉도·독도와 태풍 서쪽 가장자리에 놓일 동해안은 15일 오후부터 16일 오전 사이 강풍이 불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박민정 기자 02shlov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