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 주요 업종 '톱3' 매출, 日 절반에도 못 미쳐

기사승인 2019.08.14  10:38:18

공유
default_news_ad1

- CEO스코어, 15개 업종별 한·일 대표기업 매출 추이 비교

[윤수지 기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주요 업종별 '톱3' 기업의 매출이 일본 기업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15개 주요 업종별로 양국의 상위 3개 기업 매출을 집계한 결과 지난해 한국은 총 8천587억달러(1천50조원)로 일본(1조7천529억달러)의 49%에 그쳤다.

이는 2015년 같은 조사에서 한국(7천881억달러)과 일본(1조5천695억달러)간 차이 50%에 비해 1%포인트 낮아진 것이다.

이번 조사는 반도체, 보험, 생활가전, 석유화학, 식음료, 유통, 은행, 인터넷, 자동차, 자동차부품, 제약, 철강, 통신, 화장품, 휴대전화 등 15개 주요 업종에서 한일 양국의 '톱3 기업'(반도체, 인터넷, 화장품, 휴대전화는 각 2개) 총 41개를 대상으로 했다.

휴대전화 업종은 한국이 974억달러의 매출로 일본(68억달러)의 14.4배에 달했고, 반도체도 7.7배(1천136억달러·148억달러)의 차이를 보였다.

특히 지난 2014년에는 격차가 각각 9.2배와 3.6배였으나 4년 만에 더 벌린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나머지 13개 업종에서는 일본 기업들의 매출을 밑돌았고, 이 가운데 은행(49%)과 유통(47%), 식음료(47%), 보험(39%), 자동차부품(38%), 통신(20%), 자동차(15%), 제약(9%) 등 8개 업종은 일본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제약 업종의 경우 일본은 다케다, 아스텔라스, 오츠카 등 연 매출 100억달러 이상의 글로벌 제약사를 다수 보유한 데 비해 한국은 유한양행, 녹십자, 광동제약 등 상위 3개사 매출을 합쳐도 36억달러에 불과했다.

자동차와 자동차부품 업종은 2014년과 비교했을 때 일본 대표기업들은 매출이 전반적으로 늘었으나 한국 '톱3' 기업들은 오히려 감소하며 격차가 더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인터넷과 생활가전 업종은 2014년까지는 한국 기업들이 우세했으나 지난해에는 역전된 것으로 조사됐다.

윤수지 기자 park@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