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수입 폐타이어 92% 일본산… 안전성 강화해야"

기사승인 2019.08.14  09:20:37

공유
default_news_ad1

- 더불어민주당 유승희 의원 관세청 자료 공개

[유성연 기자] 지난 10년간 국내에 수입된 폐타이어의 92.0%가 일본산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유승희 의원은 14일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폐타이어 수입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우리나라가 수입한 폐타이어 총량은 8만8천128t이었다.

▲ 폐타이어 수입현황[자료:유승희 의원실]

이 가운데 8만1천86t(92.0%)이 일본산으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뒤이어 호주산 폐타이어는 4천803t(5.5%), 미국산은 1천534t(1.7%)이다.

폐타이어는 재생타이어나 고무분말을 만드는 데 쓰거나 시멘트 공장에서 연료로 사용한다.

유승희 의원은 "후쿠시마 인근 등 방사능 피폭지역을 돌아다녔을지 모르는 타이어가 우리나라에서 재활용되고 있어 국민안전이 심각히 우려된다"며 "일본의 수출규제 대응카드로 우리 정부가 석탄재 수입 관리강화와 함께 폐타이어 수입에 대해서도 철저한 관리감독을 벌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10년간 일본에서 수입된 폐기물의 양은 1천286만9천355t으로 전체 쓰레기 수입의 62.4%를 차지했고 이중 석탄재 폐기물은 일본산이 99.9%"라며 방사능에 오염됐을 수 있는 일본 폐기물 수입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 더불어민주당 유승희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성연 기자 tjddus@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