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직장 내 괴롭힘 진정 일평균 16.5건...'폭언' 40%

기사승인 2019.08.18  11:49:57

공유
default_news_ad1

- 개정법 시행 후 한 달 동안 노동부에 진정 379건 접수

▲ 지방노동관서에 설치된 직장 내 괴롭힘 신고센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오인광 기자] 직장 내 괴롭힘을 금지하는 개정 근로기준법이 시행된 지난 한 달 동안 고용노동부에 접수된 진정이 일평균 16.5건으로 나타났다.

18일 노동부에 따르면 개정 근로기준법이 시행된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16일까지 노동부에 접수된 직장 내 괴롭힘 진정은 모두 379건으로, 근무일 기준으로 하루 평균 16.5건에 달했다.

진정을 사례별로 보면 폭언에 관한 진정이 152건(40.1%)으로 가장 많았고, 뒤를 이어 부당 업무 지시 및 부당 인사(28.2%), 험담 및 따돌림(11.9%)등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업무 미부여(3.4%), 차별(2.4%), 강요(2.4%), 폭행(1.3%), 감시(0.5%) 등의 사례도 접수됐다.

사업장 규모별로 보면 50인 미만 사업장 소속 노동자가 제기한 진정이 159건(42.0%)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300인 이상 사업장(26.9%), 50∼99인 사업장(17.7%), 100∼299인 사업장(13.4%) 순이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사업장에서 제기된 진정이 85건(22.4%)으로, 가장 많았고 사업서비스업(14.0%),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11.6%)이 뒤를 이었다.

사업서비스업은 전체 취업자에서 차지하는 비중(4.8%)을 고려할 때 진정 비율이 높았다. 사업서비스업은 건물 관리업, 청소업, 경비·경호 서비스업 등으로, 저임금 노동자가 많이 분포한다.

진정이 제기된 사업장을 지역별로 보면 서울(119건)과 경기(96건)가 56.7%를 차지했다. 서울과 경기 지역의 취업자 비중(44.5%)을 웃도는 비율이다.

오인광 기자 webmaster@newsfinder.co.kr

<저작권자 © 뉴스파인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